• 아시아투데이 로고
법원, ‘국정원 자금 수수’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구속영장 기각
2018. 08. 2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9℃

도쿄 25.7℃

베이징 31.1℃

자카르타 32℃

법원, ‘국정원 자금 수수’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구속영장 기각

이상학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13. 23:19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영장실질심사 출석하는 장다사로 전 총무기획관
이명박 정부 시절 18·19대 총선을 앞두고 청와대가 실시한 불법 여론조사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장다사로 전 총무기획관이 13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고 있다./연합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으로부터 불법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61)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장 전 기획관의 영장실질심사를 맡은 서울중앙지법 권순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3일 “혐의 소명의 정도에 비춰볼 때 피의자가 죄책을 다툴 여지가 있고 소환에 응하고 있는 점을 종합하면 현 단계에서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앞서 검찰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 및 뇌물수수, 허위공문서작성 및 행사 등 혐의로 장 전 기획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지난 11일 청구했다.

장 전 기획관은 2008년 청와대 정무비서관으로 재직하던 중 국정원으로부터 10억원대의 특활비를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장 전 기획관이 국정원으로부터 받은 돈이 2008년 18대 총선을 앞두고 ‘친이계’와 ‘친박계’ 후보들의 지지율을 분석하기 위한 불법 여론조사에 사용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장 전 기획관은 이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리는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의 후임으로 청와대에서 근무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을 보좌하며 국회부의장 비서실장을 맡았으며 이명박정부에서 정무1비서관, 민정1비서관 등을 지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