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성추행 일삼은 이윤택 연출, 활동 중단
2018. 08. 1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8℃

도쿄 27.4℃

베이징 27.6℃

자카르타 32.6℃

성추행 일삼은 이윤택 연출, 활동 중단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14. 11:22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김수희 대표의 페이스북글 캡처.
한국 연극계 유명 연출가로 잘 알려진 이윤택 연희단거리패 감독의 성추행 사실이 확인됐다.

극단 미인의 김수희 대표는 14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metoo’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10여 년 전 지방 공연 당시 자신이 겪었던 일을 공개했다.

김 대표는 글에서 “여관방을 배정받고 후배들과 같이 짐을 푸는데 여관방 인터폰이 울렸다. 밤이었다. 내가 받았고 전화 건 이는 연출이었다. 자기 방 호수를 말하며 지금 오라고 했다. 왜 부르는지 단박에 알았다. 안마를 하러 오라는 것이다”라고 적었다.

김 대표는 당시 이 연출가가 본인의 기를 푸는 방법이라며 연습 중이든 휴식 중이든 꼭 여자단원에게 안마를 시켰다고 말했다.

그는 “안갈 수 없었다. 그 당시 그는 내가 속한 세상의 왕이었다. 문을 열고 들어가니 그가 누워있었다. 예상대로 안마를 시켰다. 얼마쯤 지났을까 그가 갑자기 바지를 내렸다”고 적었다. 김 대표는 이후 이 연출가가 받아들일 수 없는 행동을 요구했고 ‘더는 못하겠습니다’라고 말하고 방을 나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를 마주치게 될 때마다 나는 도망다녔다. 무섭고 끔찍했다. 그가 연극계선배로 무엇을 대표해서 발언할 때마다, 멋진 작업을 만들어냈다는 극찬의 기사들을 대할 때마다 구역질이 일었지만 피하는 방법 외에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무섭고 끔찍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이제라도 이 이야기를 해서 용기를 낸 분들께 힘을 보태는 것이 이제 대학로 중간선배쯤인 거 같은 내가 작업을 해나갈 많은 후배들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선배가 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이글이 공개된 후 연희단거리패 측은 “이윤택 연출이 지난 잘못을 반성하고 모든 것을 내려놓고 근신하겠다고 했다”며 “3월 1일 공연 예정인 ‘노숙의 시’부터 연출을 모두 취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연출은 과거 국립극단과 작업할 당시에도 극단 직원을 성추행해 하차한 바 있다.

미투 운동은 연극계에서도 확산되고 있다. 앞서 연극배우 이명행이 2년 전 한 공연에서 성추행을 한 사실이 드러나 출연 중인 작품에서 하차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

AT영상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