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성범죄 신고 도운 여경 보호 소홀자 7명, 시민감찰위 회부”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14. 15:11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경찰청이 성범죄 신고 여경 보호 소홀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경남지방경찰청 소속 경찰관 7명에 대해 시민감찰위원회에 회부키로 했다.

14일 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시민감찰위 의견을 수렴한 뒤 징계위원회를 열어 최종 징계 수위를 결정할 계획이다. 징계 절차는 내달 중으로 완료될 전망이다.

시민감찰위는 변호사·교수·시민단체 등 11명으로 구성됐다.

경찰관 7명은 성범죄 신고자를 보호해야 할 의무를 소홀히 해 신고 조력자의 신원을 노출되게 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이 때문에 신고 조력자는 사건 조작이라는 허위 소문에 시달리기도 했다.

경찰청은 피해 여경이 이를 고발하는 1인 시위에 나선 직후인 지난달부터 감찰을 시작, 감찰 부서·중간 관리자 일부에게 책임이 있다고 봤다.

앞서 성범죄 신고를 도운 피해 여경은 후배 여경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 내부 제보 경로 등을 안내했는데 이 과정에서 제보 사실이 퍼지며 음해 등 2차 피해를 봤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후 지난달 초 김해의 경찰서 앞에서 1인 시위를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