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총수 부재’ 롯데, 황각규 부회장 중심 비상경영위원회 가동
2018. 11. 2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5.8℃

베이징 3.3℃

자카르타 27.4℃

‘총수 부재’ 롯데, 황각규 부회장 중심 비상경영위원회 가동

김지혜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14. 15: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롯데 심볼
창사 51년 만에 ‘총수 부재’라는 초유의 사태를 맞은 롯데그룹이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을 중심으로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

롯데는 14일 오후 임시 사장단회를 열고 황각규 부회장을 중심으로 비상경영위원회를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비상경영위원회는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를 위원장으로 민형기 컴플라이언스 위원장, 허수영 화학BU장, 이재혁 식품BU장, 송용덕 호텔서비스BU장, 이원준 유통BU장을 주축으로 롯데그룹의 주요 현안 등 경영활동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날 황각규 비상경영위원회 위원장은 각 계열사 대표에게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임직원·고객·주주 등 이해관계자들을 안심시키고 정상적으로 경영에 임해주기를 당부했다. 또한 명절을 맞아 협력사들은 물론이고 직원들의 사기가 떨어지지 않도록 궁금한 점을 설명해주는 등 세심한 배려를 해달라고 강조했다.

롯데는 비상경영체제를 통해 현안이 공유되고 신속하고 바른 의사결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지난 13일 70억원 뇌물공여혐의로 징역 2년6월형에 추징금 70억원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롯데는 신 회장 1심 선고에 대한 항소 여부는 법무팀과 담당 변호인단이 판결문 내용을 면밀히 분석한 뒤 결정하기로 했으며, 평창동계올림픽은 대한스키협회 회장을 맡고 있는 신 회장을 대신해 대한스키협회 수석부회장을 중심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