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2018. 02. 20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4℃

도쿄 7℃

베이징 1.1℃

자카르타 26℃

검찰, ‘세월호 보고 조작’ 의혹 수사 속도…전직 위기관리센터장 사무실 압수수색

이상학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14. 16:17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KakaoTalk_20170818_145702924
박근혜정부 시절 청와대가 세월호 참사 발생 보고시각을 조작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전직 국가위기관리센터장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신자용 부장검사)는 최근 신인호 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장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와 문서, 컴퓨터 저장장치 파일 등을 확보했다.

이어 검찰은 신 전 센터장을 소환해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세월호 관련 보고 언제 받았고 어떤 지시를 했는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또 검찰은 국가안보실이 재난 컨트롤타워가 아닌 것처럼 임의로 대통령 훈령이 변경된 것과 관련해 바뀐 경위 등에 관해서도 파악했다.

검찰은 또 박 전 대통령의 세월호 사건 당일 행적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 “보고서와 훈령 조작이 당일에 있었던 것인 만큼 그날 청와대가 어떻게 대처했는지는 궁금증 해소가 아니라 수사하는 범죄의 실질·본질에 해당하기 때문에 그 부분을 피해가지 않고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박 전 대통령 조사 여부에 대해 “조사에 응하고 있지는 않으니 잘 조사해보겠다”며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진실을 재구성하는 게 저희 의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문재인정부 청와대는 지난해 10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 신 전 위기관리센터장 등을 허위 공문서 작성, 공용문서 훼손, 직권남용 등 혐의로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