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세월호 보고 조작’ 의혹 수사 속도…전직 위기관리센터장 사무실 압수수색
2018. 05.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0℃

도쿄 18.9℃

베이징 29.5℃

자카르타 31.2℃

검찰, ‘세월호 보고 조작’ 의혹 수사 속도…전직 위기관리센터장 사무실 압수수색

이상학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14. 16:17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70818_145702924
박근혜정부 시절 청와대가 세월호 참사 발생 보고시각을 조작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전직 국가위기관리센터장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신자용 부장검사)는 최근 신인호 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장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와 문서, 컴퓨터 저장장치 파일 등을 확보했다.

이어 검찰은 신 전 센터장을 소환해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세월호 관련 보고 언제 받았고 어떤 지시를 했는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또 검찰은 국가안보실이 재난 컨트롤타워가 아닌 것처럼 임의로 대통령 훈령이 변경된 것과 관련해 바뀐 경위 등에 관해서도 파악했다.

검찰은 또 박 전 대통령의 세월호 사건 당일 행적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 “보고서와 훈령 조작이 당일에 있었던 것인 만큼 그날 청와대가 어떻게 대처했는지는 궁금증 해소가 아니라 수사하는 범죄의 실질·본질에 해당하기 때문에 그 부분을 피해가지 않고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박 전 대통령 조사 여부에 대해 “조사에 응하고 있지는 않으니 잘 조사해보겠다”며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진실을 재구성하는 게 저희 의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문재인정부 청와대는 지난해 10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 신 전 위기관리센터장 등을 허위 공문서 작성, 공용문서 훼손, 직권남용 등 혐의로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