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의 ‘까치 설날’ 대국민 인사…오늘도 ‘깜짝 감사 전화’

문재인 대통령의 ‘까치 설날’ 대국민 인사…오늘도 ‘깜짝 감사 전화’

손지은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15. 05:0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와대 관저에서 '이니 블루' 한복입고 명절 인사
"남북의 도전 넉넉한 마음으로 응원해준 국민들께 감사"
322ebdc99e17f796a3f18ddf87f75b00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청와대 관저 앞에서 한복을 입고 촬영한 영상을 통해 설 인사를 전했다. / 사진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설 명절을 맞아 “새해를 맞아 각오를 새롭게 하고 있다”며 “가족이 행복해야 나라가 행복하다. 그 노력이 이뤄지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힘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국민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관저 앞에서 한복을 입고 찍은 설 명절 인사 영상을 통해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라며 이같이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설날은 평창올림픽과 함께 해서 더욱 특별하다”며 “세계에서 반가운 손님들이 찾아와 제대로 된 까치 설날을 맞았다”고 했다. 이어 “선수들은 지금 평창에서 운동복 대신 한복을 입고 윷가락을 던지며 친구가 되고 있다”며 “남북의 선수들은 ‘반갑습니다’, ‘안녕하세요?’ 정겨운 우리말로 서로의 안부를 묻는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너무나 오래 기다려온 민족명절의 모습”이라며 “남북 선수들의 값진 도전을 넉넉한 마음으로 응원해 주신 국민들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올린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가족들과 둘러 앉아 올림픽 이야기를 나누며 이야기꽃을 피우고 계실 것”이라며 “우리 선수들의 선전을 기뻐하면서 한 해의 꿈과 포부도 나누고 계시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올림픽으로 여는 희망찬 새해, 여러분 가정에 늘 웃음과 행복이 가득하시길 기원한다”고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설 연휴 첫 날인 이날 국민들에게 ‘깜짝 전화’를 통해 명절 인사를 전할 예정이다. 또 오후에는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방한한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청와대서 정상회담을 하고 ‘평창 정상외교’를 이어간다. 16일에는 공식 일정 없이 청와대서 가족들과 명절을 보내고, 17일에는 평창을 찾아 우리 선수들의 경기를 관람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