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기관광공사, ‘국제재료학회(CCMR) 2019’ 유치 성공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2℃

도쿄 16.5℃

베이징 14.4℃

자카르타 32.4℃

경기관광공사, ‘국제재료학회(CCMR) 2019’ 유치 성공

김주홍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21. 15: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년 여름, 고양시 킨텍스에서 국제컨퍼런스 진행 예정
30여개국 500여명의 재료공학분야 석학들이 한자리에 모여
관광
수원 김주홍 기자 =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2019년 개최되는 제9회 ‘국제재료학회(CCMR; Collaborative Conference on Materials Research) 2019’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 유치했다고 21일 밝혔다.

2010년 조직된 CCMR은 전세계 30여 개국 500여명의 연구자가 참가하는 국제재료학회로 매년 국제컨퍼런스를 개최해왔다. 컨퍼런스는 공학, 물리, 재료, 화학 등 다양한 분야를 주제로 한 국내외 유명 석학들의 초청강연과 논문 발표, 분임토론으로 구성된다.

CCMR 컨퍼런스 조직위는 2011년부터 서울, 부산, 제주, 인천을 찾았으나 과반수 이상을 차지하는 외국인 참가자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개최지를 새로이 물색해왔다. 경기도(경기관광공사)는 조직위의 수요에 맞춰 한국의 대표적 안보관광지인 제3땅굴과 전문 국제회의시설인 킨텍스 등을 적극 홍보해 최종 유치를 달성했다.

총 5일간 개최되는 ‘CCMR 2019’는 행사기간 동안 참가자들이 킨텍스 인근에서 숙박하게 되며, 공식일정으로 지역관광 프로그램이 포함돼있다. 이를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 뿐 아니라, 해외 방문객에게 대한민국과 경기도를 알리는데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경기관광공사 이선명 사장은 “전체적으로 소규모, 다변화되는 국제회의 시장 트렌드에 맞추어 경기도의 매력적인 관광지와 유니크 베뉴를 토대로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쳐 나간다면, 다양한 국제회의 주최자들의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을 것” 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