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토니모리, 여성관리 제품 선보인다…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기술 개발
2018. 09.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2℃

도쿄 18.8℃

베이징 21.1℃

자카르타 31℃

토니모리, 여성관리 제품 선보인다…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기술 개발

정지희 기자 | 기사승인 2018. 03. 05. 10:4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토니모리_에이투젠 CI
토니모리 자회사 에이투젠은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활용 기술 개발에 성공하고 관련 특허를 출원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향후 토니모리의 신규 사업이 가속화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휴먼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바이오벤처 기업 에이투젠은 ‘질염 원인균에 대한 증식억제활성을 갖는 락토바실러스속 균주 조합 및 이를 유효성분으로 함유하는 제품’에 관한 기술을 개발 및 특허 출원을 마쳤다.

에이투젠은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의 ‘미생물 유전체 전략 연구사업’의 지원을 받아 기능성 프로바이오틱스에 대한 연구를 수행하던 중 여성 질염을 예방하고 보호하는 특허 대상 균주들을 분리,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 특허 기술의 핵심은 프로바이오틱스 락토바실러스 유산균을 활용해 질 내의 마이크로바이옴을 개선하고, 병원균 증식 억제와 질 내 균총 회복을 동시에 꾀해 질염의 효과적 치료 및 예방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기존 항생제를 통한 질염 치료의 부작용을 극복한 것이 특징이다.

이에 토니모리는 생산 자회사인 메가코스와 협업해 에이투젠이 특허 출원한 소재를 이용해 기능성 화장품 임상 실험을 진행하며, 홈쇼핑 등 다양한 유통 채널을 통해 보다 전문화된 여성 관리 제품들을 출시할 예정이다.

토니모리 관계자는 “전 세계 여성 인구의 75%가 염증성 여성 질환 감염으로 고통 받으며, 이 중 50%는 재발을 경험한다는 통계가 있다”라며 “이번 기술로 여성 질환의 효과적인 치료와 예방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추가 임상 진행을 통해 더마 화장품뿐 아니라 식품·의약품 분야 등 신성장동력 사업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토니모리는 지난 1월 구주매매 및 신주인수계약을 통해 약 30억원의 자금으로 에이투젠의 지분 80%를 확보하고 자회사로 편입시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