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토니모리, 여성관리 제품 선보인다…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기술 개발

토니모리, 여성관리 제품 선보인다…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기술 개발

정지희 기자 | 기사승인 2018. 03. 05. 10: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토니모리_에이투젠 CI
토니모리 자회사 에이투젠은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활용 기술 개발에 성공하고 관련 특허를 출원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향후 토니모리의 신규 사업이 가속화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휴먼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바이오벤처 기업 에이투젠은 ‘질염 원인균에 대한 증식억제활성을 갖는 락토바실러스속 균주 조합 및 이를 유효성분으로 함유하는 제품’에 관한 기술을 개발 및 특허 출원을 마쳤다.

에이투젠은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의 ‘미생물 유전체 전략 연구사업’의 지원을 받아 기능성 프로바이오틱스에 대한 연구를 수행하던 중 여성 질염을 예방하고 보호하는 특허 대상 균주들을 분리,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 특허 기술의 핵심은 프로바이오틱스 락토바실러스 유산균을 활용해 질 내의 마이크로바이옴을 개선하고, 병원균 증식 억제와 질 내 균총 회복을 동시에 꾀해 질염의 효과적 치료 및 예방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기존 항생제를 통한 질염 치료의 부작용을 극복한 것이 특징이다.

이에 토니모리는 생산 자회사인 메가코스와 협업해 에이투젠이 특허 출원한 소재를 이용해 기능성 화장품 임상 실험을 진행하며, 홈쇼핑 등 다양한 유통 채널을 통해 보다 전문화된 여성 관리 제품들을 출시할 예정이다.

토니모리 관계자는 “전 세계 여성 인구의 75%가 염증성 여성 질환 감염으로 고통 받으며, 이 중 50%는 재발을 경험한다는 통계가 있다”라며 “이번 기술로 여성 질환의 효과적인 치료와 예방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추가 임상 진행을 통해 더마 화장품뿐 아니라 식품·의약품 분야 등 신성장동력 사업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토니모리는 지난 1월 구주매매 및 신주인수계약을 통해 약 30억원의 자금으로 에이투젠의 지분 80%를 확보하고 자회사로 편입시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