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동욱 총재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민국파’ 정봉주와 진실 공방에 “뛰는 X위에 나는 X”
2018. 12. 17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7.2℃

도쿄 5.7℃

베이징 -1.9℃

자카르타 28℃

신동욱 총재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민국파’ 정봉주와 진실 공방에 “뛰는 X위에 나는 X”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8. 03. 13. 08: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신동욱 총재 트위터 캡처
신동욱 총재가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와 민국파 등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을 둘러싼 진실 공방에 대해 비판어린 목소리르 높였다.

12일 신동욱 총재는 트위터에 "서어리 기자-정봉주 진실 공방...민국파 "렉싱턴호텔 들렀다", 뒤통수 제대로 맞은 꼴이고 원숭이 나무에서 떨어진 꼴이다. 뛰는 X 위에 나는 X 꼴이고 봉도사 위에 나는 민국파 꼴이다. 민국파에 발목 잡힌 꼴이고 부메랑 맞은 꼴이다. 긁어서 부스럼 만든 꼴이고 호미로 막을걸 가래로도 못막는 꼴"이라고 게시했다.


앞서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는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후속 내용을 보도해 화제를 모았다. 이 과정에서 정봉주 전 의원의 팬클럽 카페지기였던 닉네임 민국파는 "렉싱턴 호텔에 갔던것은 사실"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정봉주 전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성추행 의혹을 부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