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훈변호사, 정봉주 전 의원 성추행 의혹 관련 “공작 음모론은 미투 운동 막으려는 반혁명” 무료 변호 시사

박훈변호사, 정봉주 전 의원 성추행 의혹 관련 “공작 음모론은 미투 운동 막으려는 반혁명” 무료 변호 시사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8. 03. 13. 08: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JTBC 방송 캡처
12일 기자회견에서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부인한 정봉주 전 의원을 향해 박훈변호사가 "미투운동을 막으려는 반혁명"이라고 반박하며 무료 변호를 시사해 화제다.

박훈변호사는 최근 SNS를 통해 "이번 정봉주 전 의원 성추문과 관련해 공작이라는 음모론이 일고 있다"면서 "이는 혁명이라 평가할 수 있는 미투 운동을 막으려는 반혁명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저는 반혁명 세력의 준동을 막을 의무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정봉주 전 의원 사건에 뛰어들어 피해자를 무료로 변호해 이들을 격파할 생각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는 후속 내용이 담긴 보도에서 민국파(정봉주 전 의원 팬클럽 카페지기)의 "렉싱턴 호텔에 갔던 것은 사실"이라는 인터뷰를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