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화 같은 콤보 액션 RPG ‘드래곤네스트M’, 27일 출시 확정... “中 휩쓸고 국내 상륙”

동화 같은 콤보 액션 RPG ‘드래곤네스트M’, 27일 출시 확정... “中 휩쓸고 국내 상륙”

김휘권 게임담당 기자 | 기사승인 2018. 03. 13. 18:06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동화 같은 콤보 액션 RPG '드래곤네스트M for Kakao(드래곤네스트M)'이 출시를 오는 27일로 확정 짓고 치열한 모바일게임 시장에 출사표를 던진다.

액토즈소프트는 13일 서울 르 메르디앙 호텔에서 드래곤네스트M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액토즈소프트 오명수 이사, 변경호 실장과 더불어 공동 퍼블리싱을 진행하는 카카오게임즈의 이시우 사업본부장이 참석했다.
액토즈소프트 오명수 사업이사

글로벌 11개국에서 전 세계 2억 명이 즐긴 '드래곤네스트' IP(지식재산권)는 중국 시장을 배제하더라도 동남아, 일본, 미주에서 균일한 이용자 분포를 이루고 있는 액토즈소프트의 대표작이다.

뿐만 아니라 애니메이션 영화, 웹툰, 웹소설을 통해 IP 확장도 이루며 순항 중에 있다.

앞서 중국에서 출시된 드래곤네스트M은 사전예약자 700만 명, 동시접속자수 110만 명과 베스트 해외 모바일게임 부문 '2017 골든 플럼 어워드' 수상을 차지했다.

중국에서는 2017년 상반기에만 약 3,400억 원의 매출을 올리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이같이 해외에서의 검증을 바탕으로 올해 상반기 국내 기대작으로 떠올랐고, 사전예약자가 단기간 100만명에 돌파하는 등 관심이 쏠렸다.

액토즈소프트는 드래곤네스트M을 위한 인력 세팅을 끝냈으며 성공적인 런칭을 위해 카카오게임즈와 최대 규모의 공동 퍼블리싱을 일궈냈다고 밝혔다.

특히 중국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안정적인 서버를 우선 운영한 부분이 최대 강점으로 꼽힌다. 선행적 시험, 다양한 시행착오를 겪어 노하우를 쌓은 것.

또한 드래곤네스트M은 지난해 중국에서만 50회 이상 업데이트를 통해 방대한 콘텐츠를 선보였고, 한국 맞춤형 콘텐츠도 선보일 예정이다.

액토즈 오명수 이사는 "드래곤네스트M이 모바일 RPG 그 이상의 즐거움을 드릴 수 있을 것이다"며 "모바일게임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단기적으로 매출 TOP 3가 목표며 장수게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액토즈소프트 변경호 모바일사업실장은 게임 특징과 재미 요소, 콘텐츠, 업데이트 계획 등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RPG, 그 이상의 특별한 모험'을 슬로건으로 걸고 거대한 원작의 세계관과 탄탄한 스토리를 원작에서 그대로 계승해 모바일화에 중점을 뒀다. 정통성을 부여하기 위해 8년 전 작업했던 원작 성우들과 재회한 점도 볼거리다.

드래곤네스트M은 3D 논타겟팅으로 자유로운 전투, 원작의 짜릿한 타격감을 재현하는 강력한 스킬 이펙트, 100개 이상의 스킬 조합으로 개성있는 콤보 스킬을 완성하는게 특징이다.

캐릭터는 총 8가지로 국내는 우선 5종의 클래스를 먼저 선보이고 차후 어쌔신, 칼리, 어벤져가 추가될 예정이다.

특히 실시간 PVP에서 높은 차별성을 가졌다. '능력치 보정'을 통해 누구나 평등한 진검 승부가 가능하다는 것. 이에 각 유저들의 스킬 조합과 컨트롤이 중점된 박진감 넘치는 대결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단순 물약 기반 사냥이 아닌 힐러, 딜러, 탱커 등 역할 활용도 중요하다. 전투시 협업과 파티플레이가 중요하며 두 번의 전직으로 세분화된 역할 분담이 가능하다. 각 캐릭터는 15레벨, 45레벨에 전직하며 총 20개 직업 선택의 기로에 선다. 이를 통한 백여가지의 스킬 조합도 백미다.

오픈스펙은 50년 후의 미래에서 세계를 구하기 위해 돌아온 천재소녀인 '아카데믹'을 추가했다. 아카데믹은 원작에서도 선풍적인 인기를 끈 캐릭터로 기존 클래스와 다르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드래곤네스트M은 일종의 레이드 시스템인 '드래곤네스트'를 통한 다채로운 공략과 재배, 낚시, 요리, 파티로 진행되는 생활형 콘텐츠 '홈랜드', 대륙탐험, 전국민 레이스, 퀴즈파티 등 다양한 즐길거리로 무장했다.

출시 이후 서비스 계획도 덧붙였다. 3월 27일 런칭 이후 일주일 만에 1차 봉인이 해제된다. 타 모바일게임의 업데이트와는 다르게 봉인을 푸는 형식으로, 이미 적용될 콘텐츠가 갖춰져 있다.

1차 봉인해제 후 네스트 1종 추가, 시나리오 2개 지역, 어비스 1개 지역이 오픈되고 신규 콘텐츠인 '현상금 퀘스트'가 등장한다. 출시 3주 후에는 2차 봉인 해제가 진행되고, 1달 후 대규모 업데이트를 가질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