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람이 좋다’ 김지선 “넷째 출산 후 우울증…죽고 싶단 생각만 들었다”
2018. 06. 18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4℃

도쿄 19.3℃

베이징 31.9℃

자카르타 33.2℃

‘사람이 좋다’ 김지선 “넷째 출산 후 우울증…죽고 싶단 생각만 들었다”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8. 03. 14. 00:0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람이 좋다' 김지선 "넷째 출산 후 우울증…죽고 싶단 생각만 들었다" /김지선, 사람이 좋다 김지선,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사람이 좋다' 김지선이 넷째를 낳고 우울증이 왔다고 밝혔다.

13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는 김지선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김지선은 "넷째를 낳고 일이 잘 풀렸다. 아이돌 스케줄에 가깝게 바빴고, 잠을 거의 못 잤다"며 "넷째까지 낳았으니 소위 연타로 낳은 거 아니냐. 애들을 터울 없이 낳다 보니까 체력적으로 한계가 오고 무리했던 것 같다. 몸도 지쳐오고, 잠도 못 자고 그러니까 정신적으로 같이 오면서 죽고 싶다는 생각밖에 안 들었다"고 털어놨다.

김지선은 "운전하고 다니면 손이 벌벌 떨리면서 항상 드는 생각이 '저 차를 받을까? 빨간 신호인데 그냥 직진할까?' 이런 안 좋은 생각만 했다. 비행기 날아가는 거 보면 울기도 했다"며 힘들었던 당시를 떠올렸다.

김지선은 "아이들이 깨어있을 시간에 자고 있으면 아이들이 오랜만에 엄마를 보니까 자는 나한테 매달렸다. 근데 난 새벽에 들어와서 잠이든 지 얼마 안 됐으니까 남편한테 '애들 안 데리고 가냐'고 소리쳤다"며 "그렇게 예뻐서 낳고, 넷째 모유 수유 끊을 때 아쉬워서 펑펑 울었던 내가 미쳤구나 싶었다. 애들이 하나도 안 보이고 미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상담도 받고 했는데 잘 안 됐다. 그때 도움 준 선배가 이경실이다"라고 말했다.

이경실은 "주변 사람도 심각하게 받아들이면 더 심각하게 받아들이니까 가볍게 넘기려고 했다. 농담하면서 분위기를 풀었다"고 말했다.

이에 김지선은 "같이 심각했으면 계속 파고들었을 거다. 근데 언니가 '이제 와서 어떡해? 아이를 다시 넣을 수도 없고' 이러니까 너무 황당해서 안 웃을 수가 없었다. 그냥 웃다 보니 심각한 문제도 가볍게 생각하게 되더라"고 밝게 웃으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