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준표 “오늘부터 공천 심사…비겁한 선거연대 않을 것”

홍준표 “오늘부터 공천 심사…비겁한 선거연대 않을 것”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8. 03. 13. 10:31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YH2018030711040001300_P4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연합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3일 6·13 지방선거 전략에 대해 “오늘부터 본격적인 공천심사에 들어간다”며 “일각에서는 타당과 선거연대를 하자는 말도 있지만 우리는 그러한 비겁한 선거연대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홍 대표는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1996년 2월 신한국당을 창당한 이래 22년 동안 한나라, 새누리, 자유한국당으로 당명이 바뀌었지만 우리는 단 한 번도 타당과 선거연대로 각종 선거에 임한 적이 없었다”며 이같이 적었다. 일각에서 서울과 경기 등에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묵시적 연대론’이 제기되는 것을 반박한 것이다.

그는 “대선도 총선도 지선도 우리 힘으로 치렀고, 정책 노선이 다른 타당과 비겁한 선거연대를 하여 국민에게 혼란을 준 일이 단 한 번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맑은 공천으로 조속한 시일 내에 우리당 후보자를 확정해 좌파 독주를 막고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는 6·13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