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취재뒷담화]최흥식 금감원장 채용비리 배후설에 곤혹스러운 하나금융
2018. 06.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

도쿄 21.4℃

베이징 24.9℃

자카르타 29.2℃

[취재뒷담화]최흥식 금감원장 채용비리 배후설에 곤혹스러운 하나금융

김보연 기자 | 기사승인 2018. 03. 14. 06:0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8011901002077200108351
김보연 경제산업부 기자
하나금융지주가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채용비리 논란 배후설로 곤욕을 치르고 있습니다.

최 원장은 2013년 하나금융 사장 재직 시절 친구 아들을 하나은행에 추천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지난 12일 사임 의사를 밝혔습니다. 감독당국의 최고 수장이 불명예 퇴진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며 금융권에 전운이 감돌고 있는 상황인데요.

문제는 이번 사태의 화살이 하나금융에 쏠리고 있다는 점입니다. 작년부터 김정태 회장의 3연임을 두고 금융당국과 갈등을 빚어온 하나금융이 의도적으로 최 원장의 채용 개입 단서를 흘린 것 아니냐는 의혹이 커지고 있는 모습입니다.

하나금융 측은 이 같은 의혹에 반박하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습니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김 회장 연임 주주총회를 앞두고 우리가 이렇게 시끄럽게 만들 이유가 없다”며 “오히려 조용히 주총을 넘어갈 수 있도록 최대한 몸을 사려야 할 판인데, 우리가 이렇게 사태를 키운다는 것은 말이 안되지 않냐”고 토로했습니다.

바짝 독이 오른 금감원은 13일부터 하나은행 채용비리와 관련, 현장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금감원 특별검사단은 이날부터 다음달 2일까지 하나은행의 2013년 당시 채용 과정에 비위 행위가 있었는지 철저히 검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금융위도 팔을 걷어 붙이고 나섰습니다. 최종구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에 출석해 “최 원장에 대한 의혹은 하나은행 내부가 아니면 확인하기 어려운 것이었으므로 하나은행 임원도 알고 있었다는 일반적인 추론이 가능하다”며 “필요하다면 검사의 인력과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고 최대한 확실히 조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황만 놓고 보면 하나금융 전·현직 고위 임원이 고의적으로 해당 정보를 유출했을 가능성이 높기는 합니다. 비공개 정보인데다 채용 관련 자료는 즉시 파기를 원칙으로 한다고 밝힌 만큼, 정보 유출의 경로가 내부 외에는 거의 없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하나금융이 이 사건의 여파를 고려하지 않고 고의로 정보를 흘렸다고 보기에는 미심쩍은 점이 많습니다. 일각에선 내부 출신임은 분명하나, 김 회장 연임을 반대하는 측의 공작일 가능성도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하나금융 김 회장 측에서 금감원장 채용비리 정보를 흘렸다면 ‘얻는 것’이 있어야 하는데, 오히려 연임에 대한 부정적 시각만 커지고 금융당국의 표적 검사가 진행되는 등 불리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번 사태로 가장 득을 보는 것은 김 회장이 연임에 실패해 그 자리를 차지할 수 있는 또 다른 하나금융 출신 세력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채용비리는 반드시 엄단해야 하는 중요한 사안입니다. 금융당국과 금융사 양쪽 모두 채용비리가 패권다툼의 ‘수단’이 되지 않도록 주의해야할 것 입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