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전자, 8조 투자한 중국 시안 반도체 공장 이달 말 착공
2018. 06. 18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4℃

도쿄 19.3℃

베이징 31.9℃

자카르타 33.2℃

삼성전자, 8조 투자한 중국 시안 반도체 공장 이달 말 착공

김규빈 기자 | 기사승인 2018. 03. 13. 18:35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성전자가 라인 증설을 위해 총 8조원을 투자한 시안 반도체 공장이 이달 말 착공에 들어간다.

반도체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최근 시안 공장에서 3D 낸드플래시를 주력으로 생산할 2라인 공장을 이달 말 착공하기로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올해 하반기부터 중국 라인을 가동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글로벌 수요 대응과 초격차 전략 유지 등을 고려해 이달 말로 착공일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이달 중으로 중국 시안에서 착공식을 진행 할 예정이다.

시안공장의 2라인은 2020년까지 총 8조원이 투입돼 3D 낸드플래시 수요 증가에 대비하게 된다. 삼성전자는 시안에 1라인을 건설할 때부터 이미 2라인을 위한 용지를 확보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4세대 V 낸드를 본격 양산하고 있으며 이를 고성능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에 탑재하고 있다.

반도체업계는 시안공장 2라인이 완성되면 삼성전자의 낸드플래시 점유율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인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삼성전자의 낸드플래시 매출은 전 분기보다 9.8% 증가한 61억6960만달러에 이른다. 시장점유율도 3분기 37%에서 38%로 1%포인트 상승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