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취업자 증가폭 10만명대로 ‘뚝’…8년來 최악

취업자 증가폭 10만명대로 ‘뚝’…8년來 최악

김은성 기자 | 기사승인 2018. 03. 14. 08: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취업자 증가폭 한 달 만에 30만명서 10만명대로 주저앉아
취업자 증가 폭이 간신히 10만명을 넘어섰다. 이는 8년여 만에 가장 적은 수준이다. 통계청이 14일 발표한 2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08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10만4000명 증가했다. 이는 2010년 1월 1만명 감소 후 가장 낮은 수준의 증가 폭이다.

취업자 수 증가 폭은 지난해 9월 31만4000명을 기록한 뒤 3개월 연속 20만명대를 기록하다가 1월 33만4000명으로 넉 달 만에 다시 30만 명대로 올라섰다. 하지만 한 달 만에 10만 명대로 주저앉았다. 고용률은 59.2%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1년 전보다 0.1%포인트 상승한 65.8%였다.

실업자 수는 1년 전보다 7만6000명 감소한 126만5000명으로 두 달 연속 100만명대를 기록했다. 실업률은 4.6%로 1년 전보다 0.3%포인트 하락했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1년 전보다 2.5%포인트 하락한 9.8%였다.

통계청 관계자는 “제조업과 농림업 취업자 증가가 둔화한 것이 가장 큰 요인이며 기저효과도 있다”며 “2월 기온이 크게 하락하면서 경제 활동이 전체적으로 위축된 경향이 있었다”고 말했다.
캡처
자료사진/연합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