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명박 전 대통령, 삼엄한 경비 속 논현동 자택 떠나…일부 시민 “구속하라” 구호
2019. 03. 26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12.2℃

베이징 13.4℃

자카르타 31℃

이명박 전 대통령, 삼엄한 경비 속 논현동 자택 떠나…일부 시민 “구속하라” 구호

최중현 기자, 맹성규 기자, 김지환 기자 | 기사승인 2018. 03. 14. 10: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명박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기에 앞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이 전 대통령 자택 주변은 폭풍전야를 방불케 했다./맹성규 기자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기에 앞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이 전 대통령 자택 주변은 폭풍전야를 방불케 했다.

이날 이 전 대통령 자택 인근 골목에는 경찰 3개 중대 240명이 배치돼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경찰은 이 전 대통령 자택과 주차장 입구에 철제 펜스와 ‘이 선을 넘지 마시오’라고 적힌 폴리스라인을 설치하고 일반인 접근을 차단했다.

이날 이 전 대통령 자택 주변은 지난해 3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하던 당일 수백명의 지지자들이 집회를 열던 모습과 대조적이었다.

이 전 대통령 자택 주변은 지지자들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지만 이 전 대통령의 구속을 촉구하는 시민들이 눈에 띄었다.

원외정당 민중민주당(옛 환수복지당) 소속 강모씨(21·여)는 이 전 대통령 자택 옆에서 ‘이명박 구속’ ‘4자방(4대강·자원외교·방산비리) 비리재산 환수’라고 적힌 피켓을 들었다. 시민 원영진씨(56) 등 2명은 ‘가훈이 정직-이명박 감방 가즈아’ ‘감방가기 딱 좋은 날’이라고 적힌 현수막을 내걸기도 했다.

이날 아침 이 전 대통령의 측근인 권성동·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과 최병국 전 의원, 맹형규 전 행정안전부 장관, 류우익 전 대통령 실장 등 10여명은 이 전 대통령의 자택을 방문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14분께 자택 내부와 연결돼 있는 차고에서 차량을 타고 서초구 검찰 청사로 이동했다.

이 전 대통령이 탑승한 검은색 제네시스 승용차가 자택 앞에 모습을 드러내자 민중민주당 소속 강씨는 “이명박을 구속하고 비리 재산 환수하라”고 외쳤다.
이명박
14일 이 전 대통령 자택 인근 골목에는 경찰 3개 중대 240명이 배치돼 긴장감을 고조시켰다./맹성규 기자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