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철수 등판론 윤곽 잡히나
2018. 09.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2℃

도쿄 18.8℃

베이징 21.1℃

자카르타 31℃

안철수 등판론 윤곽 잡히나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8. 03. 14. 16:22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80314161855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8일 여의도 한 식당에서 원외지역위원장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연합
바른미래당 소속 안철수 전 대표의 서울시장 선거 출마 여부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안 전 대표는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등판론과 관련해 여전히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14일 당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전날(13일) 안 전 대표를 만나 당무 복귀와 서울시장 선거 출마 등을 논의했다’는 보도에 대해 “안 전 대표를 만난 것을 부인을 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며 “오는 16일 최고위 회의에서 안 전 대표에게 들었던 이야기를 말씀 드리겠다”고 밝혔다.

유 공동대표는 “제 입장은 늘 그랬다. 민생특위원장이든 인재영입위원장이든 뭐든 안 전 대표 원하는 대로 해도 좋다”며 “그렇게 하시겠다면 당연히 당에서 지원해 드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장 선거 출마 문제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안 전 대표와 유 공동대표는 지난 13일 서울 시내에서 비공개로 만났다. 두 사람은 안 전 대표의 지방선거에서의 역할론과 당무 복귀를 통한 간접 지원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확답은 하지 않고 ‘고민해보겠다’는 취지의 답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 안팎에서는 안 전 대표가 창당과 동시에 2선 후퇴를 공언한 상황에서 전면에 나서기에는 부담스러운 상황을 의식한 것이라는 해석을 하고 있다. 앞서 안 전 대표는 지난 7일에도 박주선 공동대표와 비공개로 만나 서울시장 출마에 대한 당의 요청을 전달받았다. 안 전 대표는 당시에도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안 전 대표 입장에선 서울시장 출마를 결정했다가 낙선할 경우 입을 정치적 타격도 감안해야하는 상황이어서 현재로서는 섣불리 나서기 힘든 상황이다.

하지만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합당한지 한 달 여가 되는 상황에서도 구체적인 시너지 효과가 나지 않고 있다. 더구나 당 지지율이 정체가 계속되자 안 전 대표가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박 공동대표는 오는 19일 해외 출장에서 귀국한 뒤 다시 안 전 대표와 만나 이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안 전 대표가 복귀 명분을 쌓고 있는 중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안 전 대표가 물밑에서 당 지도부를 비롯해 지역위원장들과 잇달아 만나는 게 복귀를 위한 포석이라는 것이다. 복귀 시점과 관련해서는 최근 북한과의 대화 분위기가 급물살을 타고 ‘미투’(Me too·나도 당했다)가 이슈를 블랙홀처럼 빨아들이는 상황을 감안해 일정을 늦추는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