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소백산의 봄에 흠뻑’ 영주소백산마라톤대회 1만여명 참가

‘소백산의 봄에 흠뻑’ 영주소백산마라톤대회 1만여명 참가

장영우 기자 | 기사승인 2018. 03. 27. 11:11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월 1일 개막, 소수서원·선비촌 등 환상코스 즐겨
영주 소백산 마라톤대회 출발장면 (3)
영주시 소백산마라톤대회가 오는 4월 1일 영주시민운동장에서 개최된다 이 대회는 대한육상경기연맹 공인대회이다.소백산을 배경으로 소수서원. 선비촌을 지나는 코스로 마라톤메니아들로 부터 각광을 받고있다.지난해 마라톤 출발장면/제공=영주시


본격적인 봄이 시작되는 4월 1일 영주 시민운동장에서 국내 10대 메이저 대회로 손꼽히는 제16회 영주소백산마라톤대회가 개최된다.

27일 영주시에 따르면 이번 대회는 풀코스 426명, 하프코스 751명, 10km코스 1091명, 5km 7367명 등 1만여명의 참가선수들과 가족, 자원봉사자 등이 참여해 봄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다.

영주소백산마라톤대회는 소백산의 수려한 경관을 배경으로 달리는 천혜의 마라톤 코스로 전국의 달림이들의 열띤 참여 속에 전국을 대표하는 대회로 발돋움하고 있다.

특히 대한육상경기연맹에 공인을 받은 코스로 소수서원 선비촌 등 지역 관광지와 연계가 가능하고 풍기온천에서 대회와 일상의 피로를 풀 수도 있어 대회참가와 함께 가족들의 봄나들이 코스로도 인기를 얻고 있다.

시는 이번 대회 참가자들을 위해 참가자 특전 및 기념품을 확대하고 참가 가족들을 위해 한우와 돼지고기, 잔치국수, 부침개 등 다양한 먹거리 부스를 운영한다. 봄나들이를 겸한 축제의 장을 만들기 위해 경품추첨 행사, 전문 댄스팀의 식전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도 마련한다.

서울과 대구, 부산, 대전 등의 타 지역에서 오는 참가자 370여명에게 선비촌과 선비문화수련원 무료 숙박체험을 제공하고 셔틀버스를 운행하는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시는 안전하고 질서 있는 대회를 위해 영주경찰서, 모범운전자회 등 10개 교통·질서단체 및 자원봉사단체와 대책회의를 열고 보다 완벽한 대회를 만드는데 주력하고 있다.

안진용 시 체육진흥과장은 “영주소백산마라톤대회는 천혜의 코스로 새로운 감흥과 짜릿함을 선사할 것”이라며 “봄의 기운을 흠뻑 만끽하고 일상에서 쌓였던 피로와 스트레스를 모두 해소하는 축제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

AT영상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