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보라카이 폐쇄에 진에어·에어서울 노선 잠정 운휴…필리핀 관광청 “26일 이후 예약, 환불 조치”

보라카이 폐쇄에 진에어·에어서울 노선 잠정 운휴…필리핀 관광청 “26일 이후 예약, 환불 조치”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8. 04. 05. 14:32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연합뉴스
보라카이가 오는 26일부터 전면 폐쇄되는 가운데 진에어와 에어서울이 노선을 잠정 운휴한다.

5일 필리핀 정부는 6개월 간 환경오염으로 훼손된 보라카이 섬 일대 지역에 대해 전면 폐쇄 결정을 내렸다.


필리핀 관광청 관계자는 "이달 26일부터 완전히 폐쇄가 된다. 그 이후에 예약한 경우 항공사 및 리조트 등에 확인해 환불 조치에 들어가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적항공사 가운데 인천~칼리보(보라카이) 노선을 운항중인 에어서울과 진에어는 잠정 운휴에 들어갈 예정이다.

진에어 관계자는 "현지에서 발표한대로 운휴를 진행할 예정이다. 폐쇄 이후 예약 고객은 수수료 없이 전액 환불 조치를 받게 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