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권오갑 현대重지주 부회장 “5년 뒤 매출 70조 달성”
2018. 07. 1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7.3℃

베이징 24.6℃

자카르타 27.8℃

권오갑 현대重지주 부회장 “5년 뒤 매출 70조 달성”

강중모 기자 | 기사승인 2018. 04. 16. 19:0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5년 뒤 2022년, 그룹 매출 70조원 목표 제시
"기술 뒤쳐지면 도태" 판교에 R&D센터 구축
오갑이형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대표이사 부회장은 16일 서울 계동 현대중공업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기자들과의 오찬에서 오는 2022년 그룹의 매출을 70조원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 사진=현대중공업
1978년 평사원으로 입사해 현대중공업그룹의 사령탑에 오른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대표이사 부회장이 5년 뒤 그룹 매출목표로 70조원을 제시하며 담대한 도전에 나섰다. 이를 위해 권 부회장은 40년 ‘현대맨’으로서, 임직원들의 선배로서 뒷바라지 역할을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지주는 16일 서울 계동 현대중공업 서울사무소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4년 만에 언론과 정식 만남을 가진 권 부회장은 시종 푸근한 ‘선배’의 미소로 여유를 보였지만 제시한 경영목표는 그 어느 때보다 공격적이었다.

지난해 그룹의 매출이 37조원 규모였다는 것을 고려하면 이날 그가 제시한 매출 70조원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5년 새 두 배가량의 성장이 필요하다. 권 부회장은 “사장을 맡았던 현대오일뱅크의 경우 8년 만에 영업이익이 20배 성장했다”면서 자신감을 드러낸 뒤 “상반기 중에 회사의 또 다른 성장동력에 대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권 부회장은 조선업 불황 타개에 대한 자신감도 내비쳤다. 결국은 기술력의 싸움이라는 게 그의 지론이다. 권 부회장은 이날 “10년 넘게 이어지던 조선업황이 세계 경기 회복으로 살아나고 있지만 중국과 일본이 체질을 바꾸며 경쟁자로 부상하고 있어 걱정”이라면서도 “이럴 때일수록 기술경쟁력을 확보해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권 부회장은 “난립했던 중국 조선소들이 이합집산을 해 경쟁력을 키우고 있고 벌크선·초대형원유운반선(VLCC)·컨테이너선의 경우 중국이 한국 대비 1000만달러 가량 저렴하게 시장에 공급하고 있다”면서도 고가 선박인 LPG·LNG선 기술 고도화로 차별화를 노리겠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현대중공업그룹은 글로벌 조선업계에서 특수선·고가선을 건조할 수 있는 발달된 선박 기술을 보유하고 있고, 기술적 우위를 유지하기 위해 공격적인 연구개발(R&D) 투자에 나서고 있다. 업계에서는 그룹의 높은 기술적 ‘진입장벽’은 5년 뒤 목표달성의 중요한 축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권 부회장은 “결국 기술력 없는 회사는 도태되고 만다”면서 “현재 판교에 조성하고 있는 R&D 센터는 연면적 5만평 규모로 들어서며 5000~7000명의 기술 인력을 확보, 최첨단 기술을 개발하는 세계 제일의 조선연구소가 될 것”이라면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권 부회장은 현대중공업그룹이 지주회사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직접적으로 비핵심 자산을 매각하고 사업을 분할·독립시키는 등 큰 변화를 겪었던 것을 자신이 두 번이나 도전했던 마라톤 준비 과정에 비유했다. 권 부회장은 “평발이라서 오래 뛰기 어렵고 체중도 많이 나가 마라톤에 나가기 어려웠지만 감량을 통해 군살을 뺐고 언론사 주최 마라톤에 두 번이나 나갔다”면서 그룹도 지주회사 전환과정에서 더욱 단단한 구조로 재편됐고 올해나 내년, 실적으로 이를 증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권 부회장은 1978년 현대중공업에 입사한 ‘현대맨’이다. 2007년 부사장이 됐고 2010년에는 현대오일뱅크 사장을, 2014년에는 현대중공업 사장을 역임했다. 2016년에는 부회장으로 승진했고 지난달 현대중공업지주의 초대 대표이사에 취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