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영승계 한걸음 더 다가선 정기선…현대重 3세 경영 ‘초읽기’
2018. 12. 1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6℃

도쿄 6.3℃

베이징 -2.6℃

자카르타 26.8℃

경영승계 한걸음 더 다가선 정기선…현대重 3세 경영 ‘초읽기’

최현민 기자 | 기사승인 2018. 04. 17.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basic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이 현대중공업지주(구 현대로보틱스) 3대 주주로 올라서면서 본격적인 ‘오너 3세’ 경영의 시작을 알렸다. 지난해 사업구조 개편 및 지주사 체제 구축 등의 변화를 시도했던 현대중공업이 올해 들어 경영 승계에도 속도를 내고 있는 모양새다.

현대중공업은 정 부사장의 경영승계 작업과 더불어 ‘현대중공업→현대삼호중공업→현대미포조선→현대중공업’으로 이어지는 순환출자고리 해소로 지배구조 투명성도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1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정 부사장은 지난달 29일 KCC가 보유하고 있던 현대중공업지주 주식 83만1000주를 3540억원에 블록딜(시간 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매입했다. 당초 현대중공업지주 지분 97주를 보유하고 있던 정 부사장은 이번 블록딜을 통해 지분이 83만1097주(5.1%)로 늘어나면서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25.8%), 국민연금(8.02%)에 이어 단숨에 3대 주주에 올랐다. 이번 지분 매입으로 정 이사장을 포함한 특수관계인 지분은 33.1%로 높아졌다.

특히 정 부사장의 지분 매입대금 대부분은 부친인 정 이사장으로부터 증여받은 자금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중공업그룹이 경영권 승계 작업에 나섰다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정 부사장은 이번 지분 매입 자금 중 500억원가량은 NH투자증권으로부터 현대중공업지주 주식(23만4742주)을 담보로 대출받고, 나머지 3000억원가량은 정 이사장으로부터 현금으로 증여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부사장은 증여세율 50%를 적용받아 증여세는 15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서울 계동 현대건설빌딩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은 정 부사장에 대해 “정말 겸손하고 직원들 누구에게건 거부감 없이 근무중”이라면서 “현대중공업그룹을 맡을 수 있을 정도의 역량을 키우고 난 후에 승계를 받아야 회사를 잘 이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혀 정 부사장으로의 경영 승계를 공식화했다.

최근 정 부사장 본격적인 경영 행보도 눈에 띈다. 그동안 현대중공업그룹의 주력 사업인 조선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조선·해양분야 전시회나 양해각서(MOU) 체결식 등 현장에 모습을 드러냈지만, 올 초 그룹 부사장 자리에 앉으며 경영 전반에 나서고 있다는 평가다. 정 부사장은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이자 현대중공업 최대주주인 정 이사장의 장남으로, 지난해 말 그룹 사장단 및 자회사 대표 인사에서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정 부사장은 특히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로서 그룹의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는 중책도 맡게 됐다. 현대글로벌서비스는 현대중공업이 제작한 선박을 사후 관리하는 회사로, 2014년 말 정 부사장이 주도해 세운 회사다. 권 부회장은 기자간담회를 통해 “현대글로벌서비스가 정 부사장 자신의 아이디어로 만든 사업이니만큼 경영에 책임을 지고 능력을 입증해보라는 차원에서 대표이사를 맡기게 됐다”며 “지금 맡은 일을 성공해야 더 큰 일을 맡길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지주사 체제는 완성됐지만 여전히 지배구조 개편 작업의 마무리 단계는 남아 있다. 현대중공업은 내년 3월까지 ‘현대중공업→현대삼호중공업→현대미포조선→현대중공업’으로 이어지는 순환출자고리를 해소해야 한다. 공정거래법은 지주회사의 손자회사가 증손회사 주식을 가질 수 없도록 제한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지주의 손자회사인 현대삼호중공업은 증손자회사 현대미포조선의 지분 42.3%를 모두 매각하거나 100% 보유해야 한다. 업계에선 지분 100% 보유도 가능하지만 매각 가능성이 더 크다고 보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