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靑 “문재인 대통령, 김기식 사표 수리할 것”…임종석·조국·조현옥까지 흔들
2018. 04. 2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1.4℃

도쿄 19.7℃

베이징 24.1℃

자카르타 25.6℃

靑 “문재인 대통령, 김기식 사표 수리할 것”…임종석·조국·조현옥까지 흔들

손지은 기자 | 기사승인 2018. 04. 16. 21:27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선관위 '셀프 후원' 위법 결론에 "판단 존중한다"
거듭된 부실 검증에 청와대 인사·민정 라인 책임론 거세
수석ㆍ보좌관회의 참석한 조국 민정수석
조국 민정수석이 1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국회의원 시절 ‘셀프 후원’이 위법하다는 결론을 내자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김 원장을 둘러싼 의혹이 계속 되자 직접 “김 원장의 과거 국회의원 시절 문제되고 있는 행위 중 어느 하나라도 위법이라는 객관적인 판정이 있으면 사임토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원장의 사임에 따라 문 대통령은 물론 1차 검증의 책임자인 조현옥 인사수석, 논란이 일자 민정수석실에 조사를 지시하고 선관위에 질의서를 보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결과적으로 2번의 검증에 모두 실패한 조국 민정수석까지 상당한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야권은 선관위의 위법 판단 직후 일제히 청와대 인사·민정라인 총사퇴를 요구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선관위의 발표 직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선관위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문 대통령은 선관위의 판단에 따라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김 원장은 “본인은 선관위 결정을 존중해 즉각 임명권자에게 사의를 표명했다”는 짧은 입장을 내놨다.

김 원장의 사임으로 청와대 참모진에 대한 책임론도 거세질 전망이다. 특히 조 수석의 경우 지난 9일 김 원장을 둘러싼 의혹을 확인해 해외출장건이 모두 적법하다는 결론을 내린 책임자다. 당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국민의 기대와 눈높이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지적은 겸허하게 받아들이나 그렇다고 해임에 이를 정도로 심각하지는 않은 것으로 판단을 내렸다”고 설명했었다. 물론 선관위가 조 수석이 적법 결론을 낸 해외출장 의혹에 대해 명확한 위법 판단을 내리지는 않았지만 2번이나 검증에 실패한 책임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처음에 문제된 해외 출장 건에 대해선 민정에서 검증을 했고, 그 부분에 대해선 여전히 적법하다고 보고 있는 것”이라며 “후원금 부분은 사실 저희한테 검증할 때 내용 자체가 포함돼 있지 않다”고 말했다. 민정 라인에서 모든 검증을 빈틈없이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후원금 부분에 대해선 민정 쪽에서 검증 당시에 그 내용을 갖고 있지 않았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고위관계자는 조현옥 수석과 조국 수석의 별도 입장 발표는 없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