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 직원 직접 고용하기로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 직원 직접 고용하기로

안소연 기자 | 기사승인 2018. 04. 17. 13: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성전자서비스_1
17일 서울 마포 가든호텔에서 나두식 삼성전자서비스지회장(왼쪽)과 최우수 삼성전자서비스 대표이사가 협력업체 직원 직접 고용 합의서에 서명한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서비스는 협력업체 직원들을 직접 고용하기로 전국금속노동조합 삼성전자서비스지회와 합의했다고 17일 밝혔다.

삼성전자서비스에서 일하는 간접고용 노동자는 서비스 기사와 콜센터 직원, 자재조달 협력업체 노동자 등이 있다. 직접 고용 전환 규모는 7000~8000명으로 전해진다.

삼성전자서비스는 노조 및 이해당사자들과 관련 내용에 따른 세부 내용을 협의할 계획이다.

이번 조치에 따라 회사 측은 현재 운영 중인 협력사와의 서비스 위탁계약 해지가 불가피하다. 따라서 협력사 대표들과 보상 방안을 협의해야 한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앞으로 합법적인 노조 활동을 보장하는 한편, 노사 양 당사자는 갈등관계를 해소하고 미래 지향적으로 회사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