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다산신도시 택배대란…실버택배 도입키로

다산신도시 택배대란…실버택배 도입키로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18. 04. 17. 16: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토부, 하역보관소 설치해 단지내 배달
다산신도시 아파트 택배 대란
경기도 남양주시 다산신도시 아파트 단지에 쌓인 택배/제공 = 연합뉴스
택배배송 논란이 일고있는 경기도 남양주 다산신도시 아파트에 노인이 물건을 집까지 운반하는 실버택배가 도입된다.

국토교통부는 17일 경기도 남양주 다산신도시 자연앤이편한세상에서 입주민대표·택배업계·건설업계가 참석해 아파트 택배분쟁 조정 및 제도개선 회의를 열고 이같은 결론을 냈다고 17일 밝혔다.

택배문제는 단지 내 택배거점 공간을 만든 뒤 실버택배를 활용해 해결키로 했다.

아파트 인접도로에 택배차량 정차공간을 만들고 도로와 접한 아파트 대지 내 완충녹지 공간을 일부변경해 택배물품 하역보관소를 조성키로 했다.

하역보관소에서부터 주택까지는 실버택배 요원이 배송하기로 했다. 실버택배 요원의 인건비는 보건복지부와 남양주시까 절반씩 부담한다. 인건비는 1인당 연간 210만원이다.

택배거점 공간 조성에 필요한 도시계획도로·완충녹지 변경은 경기도·경기도시공사·남양주시가 국토부와 협의 조정해 시행키로 했다.

완충녹지 용도를 변경하기까지는 2개월여가 걸릴 것으로 예상돼 이기간 동안 택배처리 방안은 입주민 투표로 결정키로 했다.

아파트 입구에서 주민이 직접 찾아가는 방안과 아파트·택배사 공동 부담으로 임시배송 인력을 사용하는 방안을 놓고 향후 15일 간 입주자 카페에서 주민투표를 열기로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차없는 단지로 설계하는 아파트를 2.7m 이상으로 높이는 방안은 추가 공사비, 분양가 상승 등을 고려해 좀더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