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차, 대한장애인컬링협회에 기부금 9970만원 전달

현대차, 대한장애인컬링협회에 기부금 9970만원 전달

김병훈 기자 | 기사승인 2018. 04. 22. 10: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현대차 ‘라이트 업 카 컬링’ 캠페인 기부금 전달식에 참석한 홍석범 현대차 국내마케팅실장(가운데 왼쪽)과 최종길 대한장애인컬링협회 회장(가운데 오른쪽), 휠체어 컬링 대표팀 소속 정승원(앞줄 왼쪽부터)·서순석·차재관·방민자 선수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제공 =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기간 진행한 사회공헌 캠페인 ‘라이트 업 카 컬링’을 통해 적립한 기부금 약 9970만원 전액을 대한장애인컬링협회에 전달했다.

기부금 전달식은 지난 20일 경기도 이천시에 위치한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에서 홍석범 현대차 국내마케팅실장, 최종길 대한장애인컬링협회 회장, 휠체어 컬링 대표팀의 방민자·서순석·정승원·차재관 선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라이트 업 카 컬링은 현대차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맞이해 올바른 자동차 문화를 조성하자는 취지에서 마련한 횡단보도 정지선 지키기 캠페인이다. 특히 컬링 경기를 본뜬 신선한 게임 방법과 함께 정지선 준수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공익적 캠페인이라는 점에서 큰 호응을 얻었다.

캠페인 참여 고객은 실시간으로 중계되는 4차선 도로를 보며 정지선 근처에 그려진 표적판에 가장 근접하게 정차하는 차량을 맞추는 게임을 통해 기부 포인트를 부여받았고 기부 포인트는 1포인트당 1원으로 환산되어 후원 기부금으로 쌓였다.

라이트 업 카 컬링 캠페인은 지난 2월 1일부터 25일까지, 3월 10일부터 13일까지 29일 동안 진행됐으며 총 184만명의 카 컬링 국가대표가 참여해 기부금 9969만8100원을 달성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은 컬링의 폭발적인 인기와 시민들의 올바른 교통문화 인식이 복합적인 시너지를 일으키며 예상 수치를 훨씬 웃도는 참여 인원과 후원금을 모을 수 있었다”며 “이번 캠페인의 성원에 힘입어 단발성 캠페인으로 멈추지 않고 앞으로도 횡단보도 정지선을 지키는 올바른 도로교통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다양한 사회공헌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