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중·일 정상, ‘新동북아시대’ 선언…판문점선언 지지 특별성명도 채택
2018. 12. 1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6.4℃

도쿄 8.6℃

베이징 -1.9℃

자카르타 26.4℃

한·중·일 정상, ‘新동북아시대’ 선언…판문점선언 지지 특별성명도 채택

주성식 기자 | 기사승인 2018. 05. 09. 18: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국 정상회의서 경제·환경 등 실질 협력사업 추진 합의
文 "세계사적 대전환 이끌어내는 진정한 동반자 될 것"
한일중 공동언론 발표, 발언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일본 도쿄 영빈관 ‘카초노마’에서 열린 제7차 한·일·중 정상회의 공동언론 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가운데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왼쪽은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 /사진=연합뉴스
한·중·일 세 나라 정상이 9일 북한의 비핵화 추진 의지를 담은 ‘판문점 선언’에 대해 환영과 함께 적극 지지한다는 입장을 담은 특별성명을 채택했다. 또 세 나라 정상은 경제, 환경, 보건 등의 분야에서 보다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협력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해 나간다는 ‘신(新)동북아시대’를 공식 선언했다. 세 나라 간 협력을 더욱 내실 있고 안정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한·중·일 정상회의를 정례화한다는 데에도 합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일본 도쿄 영빈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와 7차 한·중·일 정상회의를 했다. 세 나라 정상은 한반도를 비롯한 주요 지역과 국제 정세, 세 나라 간 실질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눴다.

특히 문 대통령은 중·일 정상에게 한반도의 완벽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실천조치를 담은 판문점선언을 채택한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을 비롯한 북한과 국제사회 간 대화가 성공적으로 이뤄져 한반도와 동북아시아, 세계에 평화·번영의 새 역사를 만들어질 수 있도록 중국·일본과도 적극 소통·협조해 나가겠다고 천명했다.

이에 아베 총리와 리 총리는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열린 데 대해 환영의 뜻을 전하며 일본과 중국도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건설적으로 기여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밝혔다.

무엇보다 세 나라 정상은 이날 회의에서 판문점 선언을 지지하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특별성명’을 채택했다. 특별성명에는 판문점선언에서 ‘완전한 비핵화’ 목표를 확인한 것을 환영하고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기대하며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이 동북아 평화와 안정에 기여할 수 있도록 3국이 공동의 노력을 계속해 나간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번 특별성명은 판문점 선언 이후 첫 국제적 지지 표명이라는 점에서 구체적 비핵화 이행 방안을 논의할 북·미 정상회담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더 나아가 한반도 정세의 관련국인 중국과 일본이 한 목소리로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추진 의지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대량살상무기(WMD) 폐기 등을 거론하며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는 트럼프 행정부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된다.

또 세 나라 정상은 이날 회의에서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 보건과 고령화 정책, 액화천연가스(LNG)와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등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협력을 확대해 나가자는 데에도 의견을 함께했다. 오는 2020년까지 세 나라 간 인적교류 3000만 명 이상 목표 달성, 올림픽 등 체육분야 협력 등 인적·문화적 교류를 확대하고 세 나라 정상회의의 정례화를 위해 3국 협력사무국(TCS) 역할 확대와 지원 강화를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세 정상은 이 같은 합의 내용을 바탕으로 판문점선언 지지 특별성명을 포함해 세 나라 간 교류협력 증진, 지역과 국제 정세에 대한 공동 대응, 협력 강화 내용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의 후 공동언론발표를 통해 “한·중·일 세 나라가 힘과 뜻을 모으면 한반도와 동북아에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시대를 열 수 있음을 확신한다”며 “이제 세 나라는 세계사적 대전환을 이끌어내는 진정한 동반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