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CNN “미 관리들, 싱가포르서 북미정상회담 개최 준비”

CNN “미 관리들, 싱가포르서 북미정상회담 개최 준비”

최서윤 기자 | 기사승인 2018. 05. 10. 08:06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S
사진출처=/UPI, 연합
미국 정부 관리들이 북미정상회담을 싱가포르에서 개최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CNN방송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이번 정상회담 추진 계획을 잘 아는 익명의 두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전하고 최종 결정은 전적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달려있다고 보도했다.

지리적·정치적으로 중립적 성격이 강한 싱가포르는 미국 관리들이 선호하는 장소라고 CNN은 설명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각료회의를 주재하면서 북미정상회담 개최 장소와 관련해 “사흘 안에”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회담 장소와 시기가 정해졌다며 한때 회담 장소로 직접 거론했던 비무장지대(DMZ) 판문점에 대해서는 “비무장지대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