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싱가포르, 가장 유력한 북미정상회담 장소로 떠올라”

“싱가포르, 가장 유력한 북미정상회담 장소로 떠올라”

김예진 기자 | 기사승인 2018. 05. 10. 11:24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Trump <YONHAP NO-1598> (AP)
사진=/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 개최지로 싱가포르가 가장 유력하게 떠올랐다고 로이터통신이 미 관리를 인용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은 익명의 미 정부 관계자가 북미회담이 열리는 장소로 싱가포르가 가장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CNN방송도 미 정부 관리들이 북미정상회담을 싱가포르에서 여는 방안을 추진하라는 지시를 받고 준비작업에 돌입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