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몰카 등 악성범죄 엄중처벌 지시
2018. 06. 24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19.2℃

베이징 27.9℃

자카르타 26.4℃

문재인 대통령, 몰카 등 악성범죄 엄중처벌 지시

주성식 기자 | 기사승인 2018. 05. 15. 11:03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사관행 느슨, 솜방방이 처벌로 범죄 일상화돼"
"성차별적 사회로의 변화 위한 인식 대전환 필요"
수석ㆍ보좌관회의 주재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몰래카메라, 데이트폭력 등 여성의 삶을 파괴하는 악성범죄에 대해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15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수사당국의 수사관행이 조금 느슨하고, 단속하더라도 처벌이 강하지 않아 몰카 범죄, 데이트폭력 등의 문제가 일상화되다시피 했다”며 “수사기관들이 조금 더 중대한 위법으로 다루는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같은 문 대통령의 지적은 최근 발생한 홍대 누드모델 몰카 사건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고 이와 관련된 논쟁도 심화되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문 대통령은 “과거 살인, 강도, 밀수나 방화 같은 강력범죄가 있었다면 이제는 시대가 변하면서 가정폭력, 데이트폭력, 몰카범죄 등도 중대한 범죄가 된다”며 “과거에는 있을 수 있는 범죄로 보거나, 관념이 약했기 때문에 처벌의 강도가 낮았던 것이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미국 등 외국의 경우 가정폭력을 신고하면 곧바로 접근금지하고 제대로 피해자를 보호한 뒤 사실이 확인되면 엄하게 처벌한다”며 “이런 식으로 성차별적 사회를 바꿔나가는 대전환이 우리에게도 요구되고 있고, 그런 사건을 다루는 관점에도 변화가 필요하다고 느껴진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