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포항시, 복지부 지자체 건강증진사업 성과대회서 최우수

포항시, 복지부 지자체 건강증진사업 성과대회서 최우수

장영우 기자 | 기사승인 2018. 05. 17. 15:31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북도는 17일 대구 엑스코 그랜드볼룸에서 보건복지부 주관으로 개최된 ‘제10회 지방자치단체 건강증진사업 성과대회’ 시상식을 열고 종합부문 최우수에 포항시, 우수기관에 영양군·청송군이 선정돼 포상금 3000만원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 특화 전략으로 건강증진사업 활성화에 기여한 경주시, 영주시, 경산시가 전략부문 우수기관으로, 보건소 모바일 헬스케어사업 분야는 칠곡군, 국민영양관리시행계획은 청송군이 선정됐으며, 개인 표창으로는 건강생활실천 등 3개 분야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번 행사는 전국 기초자치단체 256개 보건소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7년 건강증진사업 운영평가 결과를 토대로 각 시.도별 우수기관을 선정,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일선 현장에서 주민의 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건강증진사업 관계자를 위한 소통의 장이 됐다.

도는 지역특성과 주민요구가 반영된 지역사회 통합건강증진사업에 125억원, 지역 간 건강 불평등 해소를 위한 건강새마을 조성사업에 12억원, 담배연기 없는 클린 경북 조성에 82억원 등 총사업비 464억원, 서비스 제공인력 650명을 투입해 맞춤형 건강증진사업 추진과 취약계층 지원으로 도민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한 경북 만들기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이원경 도 복지건강국장은 “최근 건강정책의 패러다임이 다분야 협력체계인 원-헬스 접근 전략’으로 변하고 있고, 도민의 건강정책과 수요에 대한 요구도 급변하고 있다”며 “지역사회의 다양한 협력체계와 연계로 주민의 건강 욕구를 시원하게 긁어주는 ‘효자손 같은 건강증진사업’을 빈틈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

AT영상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