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장 후보 선거전 막 올랐다…“與, 조용한 선거 野, ‘후보 단일화’ 두고 설전
2018. 10. 15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4℃

도쿄 19.1℃

베이징 16.6℃

자카르타 31.4℃

서울시장 후보 선거전 막 올랐다…“與, 조용한 선거 野, ‘후보 단일화’ 두고 설전

장세희 기자 | 기사승인 2018. 05. 17. 17:43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80517_163444876
17일 관훈토론회에 참석한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부터), 국회에서 생활비 절감 공약을 발표하고 있는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 국회에서 안전·안심, 미래서울 공약을 발표하고 있는 안철수 후보./송의주·정재훈·장세희 기자
박원순 더불어민주당·김문수 자유한국당·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자신만의 차별화된 전략을 내세우며 한치의 양보없는 진검승부를 벌이고 있다.

선두 주자인 박 후보는 상대 후보에 대한 언급은 자제한 채 ‘마이웨이’ 행보 중이다. 3선에 도전하는 박 후보는 선거운동을 최대한 자제하는 것이 선거 전략이다. 박 후보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구체적으로는 상대후보들과의 경쟁이지만, 결국은 시민들에게 좋은 비전을 제시하고 설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안 후보가 출마했으니 양보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엔 “당이 다른데 양보를 한다는 것이 말이 안된다”며 일축했다. 박 후보의 이른바 ‘부자 몸조심’ 행보를 두고 돌발 변수를 만들지 않고 현재의 높은 지지율을 선거까지 끌고 가겠다는 전략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반면 그 뒤를 쫓고 있는 김 후보와 안 후보는 단일화 가능성을 놓고 힘겨루기 양상을 보이고 있다. 김·안 후보는 이날도 단일화 문제를 두고 설전을 벌이면서 자신의 비교우위를 강조했다.

서울시장 선거는 초반부터 박 후보의 높은 지지율로, 보수 야권 후보인 김 후보와 안 후보의 단일화 문제가 꾸준히 거론됐다.

김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공약 발표 한 뒤 “아직 안 후보는 정치적 신념이 잘 형성돼 있지 않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김 후보는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에 대한 정치적 소신과 신념이 확실하다면 동지로서 생각하고 같이 하겠다”며 가능성을 닫지 않았다.

이에 대해 안 후보는 “박원순 대 김문수로 된다면 김 후보가 (박 후보를)이길 수 있는지 묻고 싶다”며 “나는 박 후보와 일대일로 대결하면 이길 수 있다”고 경쟁력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김·안 후보의 신경전은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두 후보 간 정책 공약까지 더해져 선거 경쟁에 불이 붙고 있다. 김 후보는 생활비 절감 공약으로 공공 와이파이 확대, 서울 인터넷 교육방송 신설 등을 내세웠다. 안 후보는 폐쇄회로 카메라(CCTV) 인프라 시스템 업그레이드, 공중화장실 남여 분리, 공공시설 공기청정기 설치 등을 약속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