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14개 기관·기업과 베트남 관광마케팅 나선다
2019. 02. 1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4℃

도쿄 7.1℃

베이징 -0.2℃

자카르타 28.6℃

서울시, 14개 기관·기업과 베트남 관광마케팅 나선다

박은희 기자 | 기사승인 2018. 05. 30.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1일 하노이서 '서울쇼' 개최…생활방식·문화 체험 프로그램 등 마련
4
‘2018 서울쇼’ 일정. / 제공=서울시
서울시는 엔터테인먼트·뷰티·공연 등 국내 14개 관광 관련 기업·기관과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에서 31일(현지시간) 서울관광설명회 ‘2018 서울쇼’를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14개 동행 유관기관·기업은 △smtown@coexartium △그레뱅뮤지엄 △디스커버서울패스 △롯데월드·롯데월드 아쿠아리움·서울스카이 △롯데호텔 △서울시티투어버스 △공연 셰프 △송파구청 △공연 썬앤문 △에스쁘아 △서울패스 △공연 판타스틱 △풋볼 팬타지움 △한복남이다.

현지 여행업계 관계자 70명과 미디어 관계자 30명이 참여하며 베트남 관광객들이 선호하는 ‘생활방식과 문화를 직접 이해하는 체험’을 주제로 진행한다.

에스쁘아는 최신 K-뷰티를 경험할 수 있는 메이크업을 선보이고 판타스틱은 서울을 대표하는 넌버벌 퍼포먼스를, 한복남은 우리 고유의 전통적인 멋을 엿볼 수 있는 한복패션쇼를 펼친다.

시는 서울관광 유관기관·기업과 현지 여행사 상품기획자간 1대 1 비즈니스 상담회인 ‘B2B 트래블마트’와 현지 미디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한 미디어 콘퍼런스 ‘2018 라이브 서울’도 마련한다.

베트남은 최근 3년간 연평균 약 33%의 방한객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서울 관광시장 다변화의 핵심 타깃지역이다. 특히 베트남 U-23 축구 국가대표팀을 이끄는 박항서 감독의 인기로 현지에서 한국에 대한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김태명 시 관광사업과장은 “서울쇼는 서울만의 특색 있고 다양한 관광자원을 한 자리에서 소개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를 계기로 한국-베트남, 서울-하노이의 관광분야 협력이 더욱 견고해져 많은 서울 관광상품이 개발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