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리치맨’ 김준면·하연수, 애틋한 포옹의 의미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2℃

도쿄 9.5℃

베이징 8℃

자카르타 28.4℃

[친절한 프리뷰] ‘리치맨’ 김준면·하연수, 애틋한 포옹의 의미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8. 06. 07. 23: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리치맨'

 '리치맨' 김준면과 하연수가 나눈 애틋한 포옹의 의미는 무엇일까.


드라맥스, MBN에서 동시 방송되고 있는 ‘리치맨’(극본 황조윤·박정예,연출 민두식, 제작 iHQ) 오늘(7일) 방송될 10회에서 이유찬(김준면)과 김보라(하연수)가 새로운 위기에 직면할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 두 사람의 관계가 한층 가까워진 가운데 민태주(오창석)가 넥스트인에 침입한 괴한의 정체를 밝히려다 난간으로 떨어지며 엔딩을 맞이해 충격을 선사했다. 알 수 없는 방향으로 흐르는 사각 로맨스는 물론 승승장구했던 꿈의 직장 넥스트인에 발생한 비상사태가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것.


공개된 사진 속 포착된 이유찬과 김보라의 초밀착 포옹 역시 두근대는 설렘을 유발하면서도 두 사람 모두에게서 걱정스러운 감정이 엿보여 시청자들의 마음을 애태우고 있다. 


특히 늘 긍정으로 가득했던 김보라가 눈물까지 뚝뚝 흘리고 있어 과연 그녀를 이토록 불안하게 만든 사건이 무엇일지 궁금증이 치솟는 상황. 


뿐만 아니라 이유찬이 그녀를 위로하기 위해 자신의 품으로 끌어당겨 토닥이는 모습은 주변 사람들에게 관심조차 없던 안하무인 까칠남의 변화를 암시, 벌써부터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물들이고 있다.


한편 김준면과 하연수 앞에 닥친 위기의 전말은 ‘리치맨’은 오늘(7일) 오후 11시 드라맥스와 MBN에서 동시 방송되는 ‘리치맨’ 10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