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 김정은에 가을 마라라고서 2차회담 제안 고려”

“트럼프, 김정은에 가을 마라라고서 2차회담 제안 고려”

최서윤 기자 | 기사승인 2018. 06. 07. 08:29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U.S.-WASHINGTON D.C.-TRUMP-VA MISSI...
사진출처=신화통신,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주 북·미 정상회담이 순항하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미국으로 초청해서 두 번째 회담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북미정상회담에서) 후속 회담을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하자고 (김정은 위원장에게) 제안하는 방안을 만지작거리고 있다”며 “두 사람 뜻이 잘 통한다(hit it off)면 2차 정상회담은 가을쯤 열릴 것”이라고 전했다.

마라라고는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별장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곳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등과 정상회담을 한 바 있다.

대통령 측근인 켈리언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도 이날 기자진에 “한 번의 회담, 한 번의 대화보다 더 있을 수 있다”며 “핵 협상에는 두 번, 세 번, 네 번, 다섯 번의 회담이 필요하게 될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이 잘 진행되지 않으면 회담장 밖으로 걸어 나올 각오가 돼 있으며, 북한에 어떠한 양보도 하지 말 것을 조언받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고위험 부담의 이번 회담은 이틀간 이어질 수도 있고 불과 몇 분 만에 끝날 수 있다”며 “회담이 잘 굴러간다면 12일 당일 추가 행사가 있을 수도 있고 13일에도 추가 일정이 있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

AT영상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