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 “미북, 과거와 달리 진짜 합의, 곧 알게 될 것”

트럼프 “미북, 과거와 달리 진짜 합의, 곧 알게 될 것”

하만주 기자 | 기사승인 2018. 06. 12. 07:19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북 정상회담 당일 아침 트위터 연속 2개 올려
"실무회담 순조"...자신과 김정은 위원장 결단 중요 강조
Singapore Trump Kim Summit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1일 싱가포르 싱가포르 대통령궁 ‘이스타나’에서 리셴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와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싱가포르 정보통신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싱가포르 현지시간) 미·북 정상회담과 관련, “과거와 달리 이번에는 진짜 합의가 이뤄질 수 있을지 곧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리는 정상회담을 몇 시간 앞두고 올린 트위터를 통해 “양측 참모들과 대표단 사이의 회담은 순조롭고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그러나 그것은 결국에는 중요하지 않다”며 이같이말했다.

실무회담보다 자신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결단이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또 다른 트위터에서 “증오자와 패배자들은 내가 회담을 가진다는 사실이 미국에 큰 손실이라고 말한다”며 “우리의 인질들이 돌아왔고, (핵) 실험·연구와 모든 미사일 발사가 중지됐다”고 썼다.

그러면서 “처음부터 내가 틀렸다고 했던 전문가들은 이런 것 말고는 할 수 있는 말이 없다”며 “우리는 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

AT영상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