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김정은, 정상회담장 도착…역사적 대면 눈앞에

트럼프·김정은, 정상회담장 도착…역사적 대면 눈앞에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8. 06. 12. 09:38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미정상회담] 지금 트럼프 만나러 갑니다!
12일 오전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태운 차량이 싱가포르 세인트 리지스 호텔을 나서 센토사 카펠라 호텔로 향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12일 역사적인 첫 만남을 갖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각각의 숙소에서 출발해 회담장이 있는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 도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이날 오전 8시 1분께 숙소인 샹그릴라 호텔을 나서 전용차량인 캐딜락원에 탑승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차량 행렬이 이동하는 곳을 지나던 시민들은 손을 흔들거나 휴대전화를 꺼내 촬영했다.

8시 12분에는 김정은 위원장이 숙소인 세인트리지스 호텔 로비에 대기 중이던 전용 차량에 탑승했다. 김 위원장의 차량 행렬 역시 시민들의 관심을 끌었다. 김 위원장이 탑승한 차량 앞쪽의 호위 차량에서는 선루프를 열고 ENG카메라로 촬영하는 북한 취재진의 모습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8시 13분, 김 위원장은 30분경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의 정상회담장에 도착했다. 양 정상은 오전 9시부터 역사적 첫 대면을 한다. 이후 단독회담과 확대회담, 업무오찬이 이어진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

AT영상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