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김정은, 6·12 성조기·인공기 앞에서 ‘세기의 악수’
2018. 06.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9℃

도쿄 22.4℃

베이징 29.5℃

자카르타 30.2℃

트럼프-김정은, 6·12 성조기·인공기 앞에서 ‘세기의 악수’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8. 06. 12. 10:21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8061201010007182_p1
사진 = 최태범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현지시간 12일 오전 9시 4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세기의 악수’를 나눴다.

양 정상이 악수한 장소에는 성조기와 인공기가 각각 6개씩 걸려있었다. 각 국기가 정확히 같은 크기, 같은 숫자로 준비된 것은 북·미 양국이 동등한 입장에서 회담을 한다는 의미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또 회담 날짜인 6월 12일을 6개·12개의 깃발로 표현한 것으로 추정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환하게 웃으며 손을 맞잡고 잠시 대화를 나눴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른손으로 악수하며 왼손으로 김 위원장의 팔쪽을 다독이기도 했다.

양 정상은 이어 함께 대화하며 실내로 입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어깨에 손을 얹으며 친근감을 표했고 김 위원장도 시종 미소를 머금고 있었다. 대체로 트럼프 대통령이 동선을 주도하는 모습이었다. 70대인 트럼프 대통령은 30대인 김 위원장보다 연장자일 뿐 아니라 외교적 경험도 풍부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앞서 회담장 입구에는 김 위원장이 8시 53분경 먼저 도착했다. 인민복을 입고 전용차량에서 내린 김 위원장은 한 손엔 안경을, 한 손엔 서류철을 들고 있었다. 그는 주위를 한 번 돌아본 후 담담한 표정으로 걸어들어갔다.

6분 뒤인 8시 59분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캐딜락원을 타고 등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별다른 발언 없이 정면을 응시하며 실내로 입장했다.

양 정상은 단독정상회담, 확대정상회담, 업무오찬 등 일정을 가질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