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정은·트럼프 곧 합의문 서명…“환상적 회담”

김정은·트럼프 곧 합의문 서명…“환상적 회담”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8. 06. 12. 13:57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evinLimSummit8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 Kevin Lim/THE STRAITS TIMES.
12일 만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 결과를 담은 합의문에 곧 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단독·확대정상회담과 업무오찬을 갖고 기자들과 만나 “서명하러 이동 중”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많은 진전이 이뤄졌다”며 “정말로 환상적인 회담”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만남에 대해 “기대했던 것 이상”이라고 평가했다.

북한의 비핵화와 이에 따른 체제안전 보장을 교환하는 ‘빅 딜’이 타결된 것 아니냐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이날 양 정상의 단독 정상회담은 38분, 확대 정상회담은 100분 동안 진행됐고 이어 업무오찬이 1시간가량 열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

AT영상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