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6·13 지방선거] 남경필 “국민 뜻 겸허히 받아들여…보수 전체에 대한 준엄한 심판“
2018. 09. 22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21.7℃

베이징 19.8℃

자카르타 31.4℃

[6·13 지방선거] 남경필 “국민 뜻 겸허히 받아들여…보수 전체에 대한 준엄한 심판“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8. 06. 14. 00:06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80613_234833311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수원시 장안구에 위치한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당사 5층에 마련된 종합상황실에서 지지자들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이욱재 기자
6·13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되자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가 지지자들과의 만남에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13일 방송3사의 출구조사가 시작되는 오후 6시께 별도의 장소에서 개표 방송을 시청한 남 후보는 이날 오후 10시께 수원시 장안구에 위치한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당사 5층에 마련된 종합상황실을 찾아 지지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남 후보는 “제 책임이 많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서 무겁게 국민의 뜻을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선거는 우리 자유한국당을 포함한 보수와 중도 진영 전체에 대한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라며 “그 뜻을 무겁게 그리고 겸허하게 받아들인다. 앞으로 보수 진영이 새롭게 태어나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며 소감을 밝혔다.

남 후보는 “저도 작은 힘이지만 그런 일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끝까지 함께 도와주시고 최선을 다해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남 후보는 “앞으로의 계획이 정해지셨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직 정해진 계획은 없다. 깊이 성찰하고 저의 부족함이 무엇인지 반성하면서 긴 호흡으로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예상보다 큰 지지율 차이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시느냐”는 질문에는 “제 부족함이다”라고 대답했다.

자신의 소감을 담담히 밝힌 남 후보는 상황실에 모인 지지자들과 일일이 손을 잡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남 후보가 감사 인사를 전하자 지지자들은 눈물을 보이는 등 금방 상황실의 분위기는 비통해졌다. 지지자들은 “남경필 다시 일어나자” “남경필 힘내라” 등 응원의 목소리를 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