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6·13 지방선거] 서울 구청장, 25곳 중 민주당 24곳 휩쓸어
2018. 06.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2℃

도쿄 22.7℃

베이징 30.7℃

자카르타 32.2℃

[6·13 지방선거] 서울 구청장, 25곳 중 민주당 24곳 휩쓸어

박은희 기자 | 기사승인 2018. 06. 14. 00:11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여성대결 관심 서초구는 막판까지 박빙 접전
5
서울 기초단체장 정당별 우세지역. / 출처=MBC
13일 치러진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서초구를 제외한 24개 서울 구청장을 휩쓸었다.

여야 여성후보 간 대결로 관심을 모은 서초구에서는 조은희 자유한국당 후보와 이정근 민주당 후보가 시종 접전을 벌이며 14일 자정 현재(개표율 6.6%) 이 후보 48.7%, 조 후보 46%의 막상막하 득표율을 보였다.

이번 선거에서는 지난 2014년 6·4 지방선거에서 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 후보가 구청장에 당선된 지역인 강남·서초·송파·중랑·중구 5곳의 결과에 이목이 쏠렸다.

강남 3구 중 강남·서초구는 1995년 민선 1기 이래 6번의 지방선거에서 한국당이 한 차례도 민주당에 구청장 자리를 내준 적 없는 곳이고 송파구는 민선 3기부터 한국당이 독식해왔다.

강남구는 전 국정홍보처장인 정순균 민주당 후보가 전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장영철 한국당 후보를 누르고 당선이 유력하다.

송파구는 전 노무현정부 청와대 법무비서관인 박성수 민주당 후보가 송파구청장 3선에 도전하는 박춘희 한국당 후보를 크게 이겼다.

중랑구에서는 민주당 후보로 나선 류경기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이 한국당의 나진구 현 중랑구청장을 앞지르고 일찌감치 당선을 확정지었다.

중구 역시 서울시 교육청 교육자치특별보좌관인 서양호 민주당 후보가 현 중구청장인 최창식 후보를 앞서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