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법원, ‘불법·폭력 시위 주도’ 이영주 전 민노총 사무총장 1심 징역형 집유
2018. 06.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2℃

도쿄 22.7℃

베이징 30.7℃

자카르타 32.2℃

법원, ‘불법·폭력 시위 주도’ 이영주 전 민노총 사무총장 1심 징역형 집유

이상학 기자 | 기사승인 2018. 06. 14. 11:09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법정 향하는 이영주 전 민주노총 사무총장
2015년 11월 민중총궐기 집회 등 불법·폭력 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기소된 이영주 전 민주노총 사무총장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며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연합
박근혜정부 시절 각종 불법 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영주 전 민주노총 사무총장이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이영훈 부장판사)는 14일 이 전 사무총장에게 국민참여재판을 거쳐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이 전 사무총장은 2015년 3~11월 10차례 집회에서 차로를 점거해 교통을 방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특히 이 전 사무총장은 2015년 11월14일 민중총궐기 집회에서는 불법·폭력 시위를 주도해 경찰관 등에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전 사무총장 측은 “위법한 공무집행에 시민이 싸울 수 있는 것이 헌법상 권리”라며 혐의를 부인해왔다.

그러나 배심원들은 만장일치로 이 전 사무총장의 혐의에 대해 유죄로 인정했다. 배심원들은 “공무집행에 위법이 있었음은 인정되지만 그것만으로 당시 폭력집회에 대해 적용된 혐의가 모두 정당방위에 해당한다고 인정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다만 이 전 사무총장이 피해 경찰관에 사죄 의사를 표시했고 경찰의 집회 대응에 위법한 면이 있는 점 등을 고려해 다수의 배심원단은 집행유예가 타당하다고 봤다.

앞서 이 전 사무총장과 같은 혐의로 기소된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은 지난해 대법원에서 징역 3년의 실형을 확정받았다. 한 전 위원장은 법무부의 가석방 결정으로 지난달 31일 출소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