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태흠, 최고위원직 사퇴 “홍준표 견제 위해 노력했으나 역부족”

김태흠, 최고위원직 사퇴 “홍준표 견제 위해 노력했으나 역부족”

김윤주 기자 | 기사승인 2018. 06. 14. 11:27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사하는 김태흠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최고위원 사퇴 기자회견을 마치고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연합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인 김태흠 의원(충남 보령시서천군)이 14일 지방선거 패배를 책임지고 최고위원직 사퇴를 표명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을 통해 “(지방선거 패배에)책임을 지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직을 사퇴하고자 한다”면서 “이번 지방선거에서 국민들로부터 철저히 외면받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대선 참패에도 변화하지 못해 국민들의 마음을 얻는 데 실패했다”며 “지난 대선참패 이후 우리 자유한국당은 처절한 과거 반성으로 시작해 낡고 시대에 뒤떨어진 보수의 가치를 버리고 시대에 맞는 보수 가치 재정립을 선행했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그는 “홍준표 대표는 측근 챙기기, 비민주적이고 독선적인 당 운영, 부적절한 언행으로 일관해 보수우파의 품격마저 땅에 떨어뜨렸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저는 최고위원으로 지난 1년간 홍 대표를 견제하기 위해 고군분투했으나 역부족이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이제 자유한국당이라는 낡고 무너진 집을 과감히 부수고 새롭고 튼튼한 집을 지어야 할 때”라며 “이를 통해 국민의 믿음과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 1년간 최고위원으로서 당의 발전에 기여하지 못한 점 국민과 당원여러분께 거듭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