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르헨 죄수들, 월드컵 보게 TV 고쳐달라며 단식투쟁
2018. 06. 24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19.2℃

베이징 27.9℃

자카르타 26.4℃

아르헨 죄수들, 월드컵 보게 TV 고쳐달라며 단식투쟁

방정훈 기자 | 기사승인 2018. 06. 14. 13:12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80614121200
아르헨티나 한 교도소의 재소자들이 현지 지방법원에 보낸 자필 서신. /사진=아르헨티나 추부트주 지방법원 홈페이지 캡처
아르헨티나의 한 교도소에 수감된 재소자들이 2018 러시아 월드컵 경기를 보게 TV를 고쳐달라며 단식투쟁에 돌입했다.

14일(한국시간) 미국 스포츠전문 채널 ESPN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남부 추부트주 푸에르토 마드린 교도소에 수감된 재소자 9명은 최근 현지 지방법원 앞으로 자필 서신을 보냈다.

12일 자로 작성된 이 편지에서 9명의 재소자들은 “TV 시청은 재소자들의 아주 중요한 권리”라면서 “교정 당국은 고장 난 TV를 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우리는 이 불편함이 해소될 때까지 점심과 저녁 식사를 받지 않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 교도소에서는 케이블 시스템이 작동이 안 돼 사흘 전부터 TV를 시청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현역 최고의 선수로 꼽히는 리오넬 메시 등이 포진한 아르헨티나 축구대표팀은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D조에 속해 16일 아이슬란드전을 시작으로 크로아티아, 나이지리아와 차례로 맞붙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