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채동욱 전 총장 혼외자 정보’ 국정원에 유출 서초구 공무원, 법정서 혐의 인정
2018. 06.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2℃

도쿄 22.7℃

베이징 30.7℃

자카르타 32.2℃

‘채동욱 전 총장 혼외자 정보’ 국정원에 유출 서초구 공무원, 법정서 혐의 인정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18. 06. 14. 14:03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자체 모자이크 출석'<YONHAP NO-1488>
박근혜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에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 정보를 건넨 혐의를 받는 서울 서초구청 임모씨가 지난달 1일 오전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연합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 정보를 국가정보원 측에 건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서울 서초구청 공무원이 혐의를 인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9단독 이성은 판사 심리로 14일 열린 첫 공판에서 임모 전 서초구청 과장은 “검찰의 공소사실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임씨의 변호인도 검찰 측이 제시한 증거에 대해서도 “인정한다”고 말했다.

임씨는 2013년 6월 당시 서초구청 복지정책과장으로 근무하면서 구청 가족관계등록팀장 김모씨에게 지시해 채 전 총장의 혼외자 정보를 확인하게 한 뒤 국정원 정보관 송모씨에게 전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임씨는 송씨 등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정보를 알려준 적이 없다’는 취지로 허위증언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임씨는 당시 검찰 수사 과정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실로부터 공문을 받아 적법하게 열람했다고 주장했고,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지난해 10월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채 전 총장에 대한 뒷조사에 국정원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고, 사실상 재수사가 진행되면서 임씨가 재판을 받게 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