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난해 노인학대 8% 증가·10건 중 9건 가정서 발생

지난해 노인학대 8% 증가·10건 중 9건 가정서 발생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8. 06. 14. 14:16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건복지부
학대받는 노인이 늘고 있는 가운데 주로 가정에서의 학대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의 ‘2017년 노인학대 현황보고서’를 14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다르면 지난해 전국 노인보호전문기관에 접수된 노인학대 신고건수는 1만3309건으로, 이 중 노인학대로 판정된 건수는 4622건이었다. 지난해 노인학대 판정 건수는 전년(4280건) 대비 8% 늘었다. 노인학대는 2013년 3520건, 2014년 3532건, 2015년 3818건, 2016년 4280건 등 매년 증가 추세다.

지난해 성별 학대피해 노인은 여성 3460명(74.9%), 남성 1162명(25.1%)이었다. 학대피해 노인 중 치매노인은 1122명이었다. 재학대 신고건수는 359건이었다.

노인학대 대부분은 가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노인학대 중 4129건(89.3%)은 가정에서 발생했다. 생활시설 327건(7.1%), 공공장소 58건(1.3%) 등의 순이었다.

학대유형은 정서적 학대(42%), 신체적 학대(36.4%), 방임(8.9%), 경제적 학대(5.6%), 자기방임(4%), 성적 학대(2.1%), 유기(1%) 등이었다. 가구형태별로는 자녀동거 가구에서의 노인학대가 1536건(33.2%)으로 가장 많았다. 노인부부 가구 1216건(26.3%), 노인단독 가구 1007건(21.8%) 등이었다.

특히 60세 이상 노인이 노인을 학대하는 노노학대는 2188건으로 전체 학대사례의 42.9%나 됐다. 노노학대 행위자는 배우자 1240명(56.7%), 피해자 본인 290명(13.3%), 기관 26명(12.2%) 등이었다. 배우자 학대사례는 2016년(926건) 대비 약 34% 늘었다.

지난해 학대행위자는 5101명(남성 3585명·여성 1516명)이었다. 아들 1913명(37.5%), 배우자 1263명(24.8%), 의료인·노인복지시설 종사자·기타기관 관련 종사자 등 기관 704명(13.8%), 딸 424명(8.3%), 피해자 본인 290명(5.7%) 등의 순이었다. 학대행위자가 학대피해노인보다 많은 것은 피해노인은 1명이지만 2명 이상의 학대행위자가 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한편 복지부는 학대사례에 대한 심층 분석을 통해 올 하반기 사전예방 대책 등 중장기 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