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허익범 특검 “필요하면 실세 정치인 수사 원칙 변함 없어”
2018. 08. 2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23.3℃

베이징 23.1℃

자카르타 26.4℃

허익범 특검 “필요하면 실세 정치인 수사 원칙 변함 없어”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18. 06. 14. 15:5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답변하는 허익범 특별검사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조사할 허익범 특별검사가 지난 12일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관에서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
‘드루킹’ 김모씨의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할 허익범 특별검사가 필요하면 김경수 경남도지사 당선자에 대한 수사도 진행할 것이라는 뜻을 다시 한번 분명히 했다.

허 특검은 14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전엔 국회의원이었고, 지금은 (도지사에) 당선이 됐지만, 필요하면 변함없이 (수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허 특검은 지난 8일에도 현역 실세 정치인들에 대한 수사와 관련해 “필요하면 조사하는 것이고, 필요성 여부는 수사를 개시했을 때 밝힐 수밖에 없다”고 수사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특검보 3명과 수사팀장 등 파견검사 13명도 조만간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허 특검은 “파견검사 12명에 대한 저 나름대로 정리는 다 끝났다”며 “다만 특검보·수사팀장과 논의를 거쳐서 의견을 충분하게 반영해 파견검사의 요청을 건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허 특검은 지난 12일 특검보 후보로 김대호(50·19기)·최득신(52·25기)·김진태(54·26기)·임윤수(49·27기)·송상엽(49·군법무관 11기)·김선규(49·32기) 변호사 등 6명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추천했다.

대통령이 특검으로부터 추천을 받은 사흘 이내에 특검보를 임명하도록 한 특검법 규정에 따라 15일까지 특검보 3명이 정해진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

AT영상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