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콜롬비아 대선 41세 보수우파 ‘두케’ 승리…평화협정 험로 예상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6℃

도쿄 12.9℃

베이징 9.4℃

자카르타 28.8℃

콜롬비아 대선 41세 보수우파 ‘두케’ 승리…평화협정 험로 예상

최서윤 기자 | 기사승인 2018. 06. 18. 09: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olombia Presidential Election <YONHAP NO-8069> (AP)
콜롬비아 대선서 승리한 우파 ‘민주중도당’ 소속 이반 두케 후보. 사진출처=AP,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치러진 콜롬비아 대통령 선거 결선투표에서 반군과의 평화협정에 대한 수정론자인 보수우파 후보 이반 두케가 승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콜롬비아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체 투표의 97%를 개표한 결과, 우파 ‘민주중도당’의 두케 후보가 54%를 득표했다.

좌파연합 ‘인간적인 콜롬비아’의 구스타보 페트로 후보는 42%에 그쳤다. 전통적으로 보수우파 색채가 강한 콜롬비아는 현대 정치사가 시작된 이후 좌파가 당선된 적이 없다.

앞서 지난달 27일 치러진 대선 1차 투표에서 두케 후보는 39%를, 페트로 후보는 25%를 각각 득표해 두 후보가 결선투표에 올랐다.

변호사 출신의 두케는 만 41세로 콜롬비아 현대 정치사상 최연소 대통령이다. 친시장주의자인 두케는 법인세 등 각종 세금 인하, 조세포탈 단속 강화, 치안 강화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두케의 당선으로 평화협정 이행에 험로가 예상된다.

두케는 강경우파 성향의 알바로 우리베 전 대통령의 정치적 후계자라는 평을 얻고 있다.

우리베 전 대통령은 콜롬비아 정부가 반세기 넘게 계속된 내전을 끝내기 위해 옛 최대반군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과 2016년 체결한 평화협정에 대한 국민투표 당시 평화협정 반대운동을 펼친 인물이다.

두케 역시도 평화협정에 비판적인 인물로, 협정을 파기하지는 않겠지만 협정이 내전 기간 동안 마약밀매·살인·납치 등 중대한 범죄를 저지른 반군 지도자들에게 너무 관대하다며 수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사회로 복귀한 옛 FARC 대원 7000여 명 중 일부가 다시 무장투쟁에 나설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