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T, IoT 기술로 분실 걱정 없앤 전기자전거 ‘AIR i’ 출시

KT, IoT 기술로 분실 걱정 없앤 전기자전거 ‘AIR i’ 출시

문누리 기자 | 기사승인 2018. 06. 22. 10: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T사진자료1]KT IoT 전기자전거 출시
KT와 리콘하이테크가 사물인터넷(IoT) 기반으로 분실·도난된 위치 확인이 가능한 전기자전거 ‘에어 아이(AIR i)’를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에어 아이는 사물인터넷 기술과 ‘KT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Smart Mobility Platform)’이 적용된 전기자전거다. KT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은 자전거와 같은 이동체에 내장된 사물인터넷 모듈을 LTE-M 네트워크와 연동해 실시간 위치 정보를 확인하고 일부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하루 평균 발생되는 분실 혹은 도난 신고된 자전거 수(2014년 기준)는 30여건, 연 2만여건에 달한다.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자전거 의무등록제와 통합관리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으나 많은 사람들이 이를 이용하지 않고 시스템이 지역별로 운영되기 때문에 분실된 자전거를 찾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다.

이를 대비해 KT와 리콘하이테크는 에어 아이를 구매한 고객에게 KT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분실 혹은 도난된 제품의 가장 최근 위치를 확인해주는 ‘분실자전거 위치 확인’ 서비스와 분실된 에어아이가 재판매 등 다른 목적으로 악용되는 것을 대비하기 위해 제품의 모터를 임의로 가동되지 못하게 하는 ‘원격 전원 제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분실자전거 위치 확인과 원격 전원 제어 서비스는 에어 아이를 구매하고 관련 정보를 리콘하이테크 홈페이지에 등록한 고객이면 리콘하이테크 고객센터로 연락해 구매정보 확인과 도난 신고처리 절차를 거쳐 이용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구매일로부터 12개월까지 유효하다.

한편 에어아이는 접이식으로 지하철·KTX 등 대중교통 이용 시 휴대 가능하다. 합금(Alloy 6061) 소재의 프레임과 포크를 사용한 배터리와 모터가 장착됐지만 약 15㎏으로 생활형 자전거와 유사한 무게를 가졌다. 배터리 완충 시 약 60㎞까지(평지, 페달보조방식, 65㎏ 미만 이용자, 평균속도 15㎞/h 기준) 편안하게 주행 가능하다.

김준근 KT GiGA IoT사업단장은 “KT가 보유하고 있는 IoT 역량을 활용해 이동체에 안심솔루션을 입힘으로써 자전거 분실에 대한 불안을 최소화하겠다”며 “나아가 에어맵 플랫폼 등 공기질 관리 플랫폼과 연동하고 친환경 스마트 모빌리티를 확대해 쾌적한 환경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에어 아이의 가격은 79만원(부가세 포함)으로 ‘KT숍’과 ‘쿠팡’, ‘위메프’, ‘지마켓’, ‘네이버 스토어팜’ 등 유명 온라인 쇼핑몰, 전국의 리콘하이테크 대리점에서 동시 판매된다. KT숍에서 구매 시 멥버십 할인 등 추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