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국무부 “북 핵 신고 리스트 제출, 생산적 결과 기대”

미 국무부 “북 핵 신고 리스트 제출, 생산적 결과 기대”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8. 07. 04. 07: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서면질의 답변 "미, 선의의 조치 해왔다...압박과 제재, 유지"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원칙 재강조
북한 김정은, 폼페이오 접견
미국 국무부는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의 오는 6일로 예상되는 방북을 앞두고 북한의 핵 신고 리스트 제출 전망과 관련, “생산적인 결과들이 성취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은 5월 9일 방북한 폼페이오 장관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회담장으로 가는 방면으로 북한 노동신문이 다음 날 보도했다./사진=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의 오는 6일로 예상되는 방북을 앞두고 북한의 핵 신고 리스트 제출 전망과 관련, “생산적인 결과들이 성취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3일(현지시간) 연합뉴스의 서면질의에 “폼페이오 장관이 밝혔듯이 미국은 선의의 조치들을 취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정권에게 핵과 미사일 개발에 쓸 수 있는 돈을 풀어 준 수백만 달러의 식량 원조와 수십억 달러의 에너지 원조, 그리고 현금 지급에 이르기까지 유인책을 제공했던 전임 행정부들의 실수를 되풀이하는 걸 거부해왔다”며 “이 모든 것들은 북한이 불법적인 무기와 미사일을 개발하는 걸 도왔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압박과 제재는 북한이 비핵화하고 핵이 더 이상 (위협) 요인이 되지 않을 때까지 계속 유지될 것”이라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대로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면 북한이 성취할 수 있는 것에는 한계가 없다”고 말했다.

이번 답변은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을 앞두고 북한의 성의있고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를 압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이 관계자는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윤곽을 그린 목표들을 완수하기 위해 신속한 방식으로 앞으로 나아가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우리의 목표는 분명하다. 우리는 김 위원장이 합의한 대로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the final, fully-verified) 비핵화(FFVD)’를 달성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의 당초 목표였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와 최근 제시한 FFVD의 차이와 관련, “우리의 목적은 김 위원장이 동의한 대로 FFVD”라며 “싱가포르 회담 전부터 견지해온 우리의 대북 정책은 싱가포르 회담 후에도 우리의 정책으로 그대로 유지된다”고 말했다.

이어 “(싱가포르 회담 전후의) 유일한 차이는 김 위원장이 우리의 공동목적에 대해 약속했다는 것”이라며 “우리는 완전하게 검증되는, 그리고 더 중요하게는 최종적인 비핵화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을 최종적으로 비핵화하길, 그래서 핵 이슈가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지 않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